민주노총 계급투표 15%…50억 모금 결의
By tathata
    2006년 05월 18일 01:51 오후

Print Friendly

5.31 지방선거에서 203명의 민주노총 출신 후보를 낸 민주노총은 세액공제를 통해 광역단체장 후원금 50억 모금을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1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5.31지방선거를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위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계급투표로 15%이상을 득표하고, 민주노총 후보 50명 이상을 당선시킨다는 목표"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2002년 지방선거에서도 노동자 후보를 낸 적이 있지만, 이번처럼 2백명이 넘는 민주노총 조합원 출신 후보가 공직선거에 후보로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민주노총, 정치실천단 5천명 꾸린다

조준호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선거기간 동안 가능한 모든 일정을 뒤로 하고 선거운동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민주노총 지도부는 전국을 순회하여 민주노동당의 승리를 위해 조합원과 함께 현장을 누비며 진보정치의 싹을 틔우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1,800여개 소속 사업장의 전임자 1인 이상이 참여하는 5천여명의 규모의 정치실천단을 구성하여 정치선언, 당원 가입, 부재자 투표 조직, 광역단체장 후원금 등을 실천할 계획이다. 특히 광역단체장 후원금 50억원 모금을 위해 18일부터 집중적으로 세액공제 후원사업을 전개한다.

아울러 선거일을 유급공휴일로 제정하기 위해 10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이광일 건설산업연맹 정치위원장은 “현재 선거일은 임시공휴일이지만 법으로 정해지지 않아 많은 건설일용직 노동자들이 헌법에 명시된 참정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부재자 투표소가 각 지역에 마련돼 있지만 건설현장에서 1시간 거리에 있어 투표 자체가 ‘그림의 떡’”이라고 말했다.

건설 일용직 노동자들 투표 좀 하게 해달라

이영희 민주노총 정치위원장도 “부재자 투표소는 2천명 이상이 신청해야 설치가 가능하도록 해 요건이 까다로운 것은 물론 투표시간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만 해 건설일용직의 노동자들은 일을 마치고 나서도 투표를 할 수 없게 돼 있다”고 말했다. 건설일용직 노동자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서는 사실상 하루 일을 중단해야 하는 셈이다.

공무원노조도 이날 “노동자 서민이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고 공무원의 완전한 정치자유 보장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며 “민주노동당에 대한 지지와 공무원의 정치활동 자유가 공무원의 당연한 권리임을 재확인한다”고 선언했다.

공무원노조는 지난 2004년에 대의원대회에서 민주노동당 지지를 선언하여 당시 김영길 위원장 등 지도부가 구속과 해직을 당한바 있다. 공무원의 정치활동은 현재 국가공무원법과 공무원노조특별법에 의해 금지돼 있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5.31 지방선거에서 해직자 6명을 민주노동당 후보로 출마시켰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