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비정규직노조 민주노동당 지지선언
    2006년 05월 17일 05:39 오후

Print Friendly

울산지역 비정규직 노동조합들이 17일 울산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옥희 시장후보를 비롯한 민주노동당 지방선거 출마자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민주노총 울산본부 비정규직, 특수고용직노조 대표자들은 “그동안 울산시청과 각 구군청은 자치단체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물론이고 건설플랜트, 화물 등의 비정규직, 특수고용직 노동자들의 요구는 철저히 외면한 반면, 정몽구 회장이 구속되자 즉각 석방 탄원서를 내는 등 기업 위주의 행정을 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차별과 탄압이 사라진 울산을 만들기 위해 민주노동당 후보들의 당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17일 울산지역 비정규직 노조들은 민주노동당 지지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울산지역 비정규직노조 대표자들과 노옥희 후보, 단병호 의원 ⓒ울산노동뉴스
 

이날 기자회견에는 여성노조 울산지부, 화물연대, 덤프연대, 자치단체비정규노조, 건설플랜트노조 등이 참여했다. 민주노동당에서는 노옥희 후보와 단병호 의원이 함께 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에 소속된 비정규직 노동조합은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 등 모두 6천여명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노옥희 후보의 비정규직 관련 노동정책공약 발표가 있었다.

노 후보는 “울산시청부터 비정규직 차별해소와 정규직화에 앞장서서 사회 양극화 해소와 함께 ‘평등한 울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주요 공약으로는 ▲울산시청 및 각 구군청에 소속된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 ▲기준 이상 비정규직 고용 업체에 대한 불이익 처분 ▲입찰조례를 통해 자치단체 발주하는 공사의 불법 하도급 근절 ▲근로기준법 위반 제재와 감독 강화 ▲자치단체와 계약하는 업체에 대해 근로조건 계약준수제를 실시해 임금 등 중간착취 근절 ▲현재 국회 계류중인 비정규법안 철회와 비정규직 권리보장 입법화를 제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