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 강제입원 의혹 관련
압수수색에 이재명 “적정선 넘었다”
    2018년 10월 16일 12:38 오후

Print Friendly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12일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가권력 행사에 있어서 적정한 선을 넘어섰다”고 16일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국가권력 행사에 있어서 중립성과 공정성이 정말로 중요하다. 그리고 자기 역할을 넘어서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실체적 진실을 발견하고 거기에 법을 적용해서 그에 합당한 책임을 묻는 건 꼭 해야 될 일이고 그건 저라고 해서 예외가 돼서는 절대 안 된다. 내가 혜택을 보겠다는 생각은 꿈에도 없다”며 “그런데 (그 국가의 권한이) 적정한 선을 넘어서는 안 된다. 이번의 압수수색은 법률가의 입장에서 보건데 지나치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압수수색은 정신병원 강제 입원 고발 사건에 한정된 것”이라며 “압수수색 영장에 나와 있는 압수 목록이 2012년 당시에 (친형을) 강제 입원시키라고 (이재명 당시 시장이) 지시한 문서다. 그 문서를 컴퓨터에서 찾겠다고 온 건데 6년 전 그 기록이 집에 있을 리도 없고 저로서는 (압수수색이)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무리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배경에 대한 질문에 “제 생각을 얘기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친형 정신병원 입원 문제는) 2014년 선거, 2016년 저번 대선 때도 문제가 돼서 당시 수사기관들이 여러 차례 검증해서 문제없이 다 넘어간 사안”이라며 “고발이 있었으니 수사를 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실효성 없는 압수수색을 이렇게 대대적으로 할 필요가 있었나 싶다. 가져간 것도 제 핸드폰이 전부”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그런데 지금 이 문제를) 다시 꺼내서 압수수색, 강제 수사까지 동원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 가장 치열하게 싸웠던 게 저인데, 조금이라도 불법적인 요소가 있었으면 그 때 그대로 뒀겠나”라고 반문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