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부산정권' 발언에 "여당, 또 악재?"
        2006년 05월 16일 11:57 오전

    Print Friendly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산정권’ 발언이 파문을 낳고 있다.

    문 전 수석은 15일 부산지역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의 통합에 대해 언급하던 중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신항 및 북항 재개발, 인사 등 정부로서 할 수 있는 만큼 부산에 신경을 쓰고 지원했다"며 "대통령도 부산 출신인데, 부산 시민들이 왜 (현 정부를) 부산정권으로 안 받아들이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 (노 대통령이 부산을) 엄청 짝사랑하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야당은 문 전 수석의 이같은 발언이 5.31 선거를 겨냥한 지역주의 조장이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이계진 대변인은 16일 "문 씨가 ‘부산정권’ 운운한 것은 귀를 의심하게 하는 매우 고약하고 악의적인 지역감정 조장발언"이라며 "그렇다면 문 씨가 호남권을 찾는다면 무슨 말을 할 것인지 답해야 할 것이다. 그곳에 가서는 ‘대통령이 부산출신인데 왜 호남에서 지지해야 하는가’라고 말 할 수 있는지 분명하게 대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과 호남에서 혈투를 벌이고 있는 민주당도 이원영 의원의 ‘광주사태 질서유지군 투입’ 발언에 이은 또 하나의 호재라고 판단, 적극적인 공세에 나서는 모습이다. 김재두 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고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감정의 망령을 또다시 꺼낸 든 것으로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며 "문 수석의 발언은 제2의 ‘초원복집 사건’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만들어준 지지 세력에 대한 배신행위이요 국민들을 모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여당은 겉으로는 태연한 표정을 지으면서도 내심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우상호 대변인은 "개인의 자격으로 부산 시민들에 대한 섭섭함을 토로한 것 아니냐"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열린우리당 핵심 당직자도 "결국 부산시민들이 현 정권을 부산정권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것 아니냐"며 "정치 의식이 높은 호남 유권자들이 이런 발언으로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개혁 성향의 서울지역 한 의원은 "’부산정권’이라는 말을 썼다는 것 자체가 지역주의에 매몰되어 있음을 보여준다"며 "(문 전 수석은) 더 이상 지역주의 극복을 말 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호남과 영남을 가르는 듯한 이런 발언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특히 문 전 수석에게는 더더욱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문 전 수석은 부산출신으로, 청와대 수석 시절 왕수석으로 불리며 노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혔다.

    그는 또 "부산지역 유권자들이 지지를 안 보내주는 것에 대한 단순한 섭섭함의 토로라고 해도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며 "혹시 정치적 복선을 깔고 있는 말이라면 더욱 부적절하고 올바르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문 전 수석의 이런 발언이 최근 여당이 호남에 ‘올인’하는 것을 견제하기 위한 계산된 발언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