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광웅 국방장관 해임촉구결의안 발의
    2006년 05월 15일 02:32 오후

Print Friendly

평택에 군을 투입한 윤광웅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이 발의된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수석부대표는 15일 국회의원 11명 서명으로 국방장관해임촉구결의안을 이날 오후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상정 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명숙 국무총리가 반성한 대로 대화 없는 군 투입은 잘못이고 이에 대해 국방부 장관의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민주노동당은 군사 시설 보호 명목으로 군을 투입한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규정하고 오늘 국방장관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발의해서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광웅 국방장관해임촉구결의안에는 민주노동당 9명 의원 전원과 열린우리당 임종인 의원, 한나라당 고진화 의원이 서명했다.

심상정 수석부대표는 “전 법무장관 출신이자 여당 서울시장 후보인 강금실 후보가 군 투입은 잘못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강금실 후보 캠프에 대거 결합하고 있는 여당 의원들은 강 후보의 발언에 진정성과 책임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국방장관해임촉구결의안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심 수석부대표는 “평택 사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풀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한명숙 총리가 대화 통한 문제해결을 공언했지만 대화를 위한 실질적인 움직임이 전무하다는 지적이다. 심 수석부대표는 “국방부와 청와대 핵심부처가 총리실에 비협조적이기 때문에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한 심상정 수석부대표는 “용산 미군기지 이전 비준안의 국회 통과시 여당이 사후 청문회를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대통령이 직접 나서 청문회를 실시하고 미군기지 성격에 관한 국민적 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