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무드에도
소성리에 평화의 봄은 오지 않았다
성주, 김천 주민 등 사드 배치 철회 촉구 연좌농성 돌입
    2018년 09월 06일 05:28 오후

Print Friendly

문재인 정부에서 사드를 추가 배치한 지 1년이 지난 가운데, 사드 배치 지역인 성주와 김천 주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하며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성주·김천 주민, 원불교, 시민사회단체 등은 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드 빼고 새로운 평화의 시대로, 문재인 정부는 응답하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은 촛불 정부가 박근혜 정부에서 도둑처럼 반입한 사드 장비를 철거하기는커녕 성주 사드 부지에 추가로 발사대를 들여놓은 지 1년이 되는 날”이라며 “경찰 병력이 24시간 상주하며 연일 계속되는 사드 부지 공사에 평화롭던 작은 마을 성주 소성리는 지금 매일매일 전쟁”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평화 무드에도 성주 소성리에는 봄이 오지 않았다”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에 명백히 역행하는 주한미군의 사드가 왜 계속 필요한지 도무지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사드 배치 철회 촉구 기자회견

이날 기자회견엔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부울경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이 참석했다.

사드 배치 반대 단체들은 “문재인 정부는 사드가 ‘북핵·미사일 방어용’이라던 박근혜 정부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사드는 한국이 중국이나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MD(미사일방어체제)의 일부인 무기체계로, 오히려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고 군비 경쟁을 심화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사드 배치를 시작한 것은 박근혜 정부였으나, 근거 없는 추가 배치와 부지 공사 등으로 사드 배치를 못 박은 것은 문재인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환경영향평가를 거치지 않은 ‘임시 배치’라 주장하고 있지만, 부지 공사와 장비 가동은 버젓이 이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했던 ‘사드 배치 국회 비준 동의 추진’은 전혀 진척되지 않았다”며 “더는 이전 정부의 책임으로 돌리고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질타했다.

이 단체들은 이날 회견을 시작으로 3일 간 성주·김천·원불교 대표자 연좌농성과 릴레이 1인 시위, 사드 배치 철회 촉구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