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평화회의, 광복절 성명
“종전선언과 핵물질·핵시설 신고 교환”
    2018년 08월 15일 10:34 오전

Print Friendly

동아시아평화회의가 14일 “한반도 종전선언과 북한 핵물질-핵시설 신고의 조속한 상호 교환을 촉구한다”는 내용을 담은 광복절 특별 성명을 발표했다.

종교·문화예술·언론·시민사회·정관·경제계·학계 인사 72명이 참여하는 동아시아평화회의(평화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27판문점 선언과 6.12싱가포르 선언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현 상황에 우려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평화회의는 “전쟁 위기로까지 치달았던 지난해의 급박했던 대결 국면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관련 국가 지도자들의 진지한 노력으로 평화 협상국면으로 전환된 것은 높이 평가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싱가포르선언 이후 한반도 비핵‧평화 실현의 초기 단계에서 북미 교착이 지속되는 바와 같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완전한 달성은 갈 길이 아직 멀며, 넘어야할 과제와 단계가 산적해있다”고 지적했다.

평화회의는 이러한 우려 속에 각계 원로 72명의 뜻을 담은 광복절 특별 성명을 통해 남북미 3자가 조속히 만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평화 실현의 절차와 시간표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화회의는 이 밖에 ▲북미는 한반도 종전선언과 북한 핵물질-핵시설 신고를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전제조건으로 삼지 말고 상호 공정하게 교환할 것 ▲남·북·미·중은 당사자 논란 없이 신속한 한반도 종전선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할 것 ▲북한의 핵물질-핵시설 신고 이후 핵 사찰과 핵 폐기 검증의 단계를 거치는 동안 남·북·미·중은 동시적 단계적으로 제재해제, 경제지원, 남북기본조약 및 한반도평화협정 체결, 북·미수교와 북·일수교에 나설 것 ▲한국 정부는 한반도 비핵평화의 확고한 당사자로서 입장과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특별성명엔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좌장을 맡고 있으며, 정운찬 전 국무총리,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이부영 전 의원(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등 21명을 비롯해 종교계 11명, 학계 15명, 문화예술계 6명, 언론계 3명, 경제계 1명, 시민사회계 15명이 참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