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진보정치의 큰별 졌다”
노회찬, 정치인 이전에 진보 실천가였다
    2018년 07월 23일 03:46 오후

Print Friendly

노동운동과 진보정당의 성장을 위해 평생을 바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비보에 청와대는 물론 여야 모두 ‘진보정치의 큰 별이 졌다’며 침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고, 여야는 원내대표 주례회동도 열지 않을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노회찬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에 대해 “가슴 아픈 일”이라며 “노 의원이 편히 쉬시기를 빌겠다”고 애도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에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청원 답변 일정도 취소했다.

청와대는 트위터에 공지를 띄워 “오늘 청원 답변을 연기한다. 성의껏 답변을 드리고자 문 대통령이 직접 답하는 시간을 준비했지만, 오전에 전해진 가슴 아픈 소식 때문에 예정대로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청원 답변은 내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진행할 것”이라고 아렸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이날 오전 노 원내대표의 사망소식이 언론에 보도되고 1시간도 지나지 않아 공식 브리핑을 내어 애도를 표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어떤 말로도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프고 충격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노회찬 의원은 우리나라 진보정치의 상징으로서 정치인이기 이전에 시대정신을 꿰뚫는 탁월한 정세분석가이자 촌철살인의 대가였다”며 “척박했던 90년대 초부터 진보정치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던 진보정당 역사의 산 증인이었고, 뛰어난 대중성을 바탕으로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다”고 생전의 그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노회찬 의원이 지향했던 진보와 민주주의 가치들은 후배 정치인들이 그 뜻을 이어받을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유가족에게도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도 노 원내대표의 소식에 “애통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3박 5일 간의 짧은 방미기간동안 18개의 공식일정을 바쁘게 소화하면서 그 어떤 내색도 없었다. 미 의회지도자들을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의 기틀이 없다면 비핵화도 평화도 이룰 수 없다는 나의 주장에 사적인 자리에서나마 공감을 표하면서, 그래도 대화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던 그 목소리가 아직 귓가에 선명하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나 때문에 순방단이 조기 귀국하는 게 못내 미안해 귀국 전날 대접한 술자리에서 용접공 면허를 취득한 얘기며, 노동운동에 젊음을 바쳤던 시절을 함께 회고하면서 즐거워하던 그 모습이 마지막이었다니 이렇게 비통할 수가 (없다)”며 “노동운동의 처절한 현장에서 늘 노동자와 소외된 약자의 고충을 대변하던 고인의 삶의 추모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연이어 논평을 내고 “확고한 정치철학과 소신으로 진보정치 발전에 큰 역할을 하셨던 고 노회찬 의원의 충격적인 비보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고 노회찬 의원께서는 진보 정치의 상징으로 서민과 노동자를 위한 의정활동에 모범을 보여주셨고, 정치개혁에도 앞장서 오셨다”면서 “촌철살인의 말씀으로 국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고 노회찬 의원의 사망은 한국정치의 비극”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현실에서의 고뇌는 모두 내려놓으시고 영면에 드시길 바란다”며 “고인께서 못다이루신 정치발전에 대한 신념은 여야 정당이 그 뜻을 이어 함께 발전시켜 가겠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정의당 당원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오늘 대한민국 진보정치의 큰 별이 졌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회찬 의원은 노동자와 서민의 편에 서서 기득권의 강고한 벽에 온몸을 던져 항고했던 대한민국 노동 운동과 진보정치의 산 증인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노회찬 의원은 세상을 바꾸겠다는 소신과 초심을 잃지 않고, 촌철살인의 언변으로 권위주의와 엘리트주의를 비판하였다. 또한 서민과 함께 가는 정치로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았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고 전했다.

민중당도 추모 논평을 내고 “황망한 마음을 감출 길이 없다”며 “민중당은 대표단회의를 잠시 중단할 정도로 충격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민중당은 “고인은 오래도록 진보정치의 산증인이자 핍박받는 민중의 대변자였으며 민중당의 정치적 동지였다”며 “진심으로 명복을 빈다. 아울러 고인을 갑작스럽게 잃고 슬픔에 잠겨있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당원들, 유가족에게 위로의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한편 정의당 온라인 당 게시판 등에도 노 원내대표의 비보에 큰 충격을 받은 듯 “믿기지 않는다”, “아무 것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마음이 무너져 내리는 것 같다” 등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정의당 관계자들도 마찬가지다. 6.13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출마했던 김종민 서울시당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통함을 넘어 원통함이 밀려온다”며 “진보정치의 시계가 멈춘 것 같다. 뇌와 심장이 하얗다”는 글을 올렸다.

나경채 전 공동대표도 “칠흑의 밤에 몇 개 남아있지 않은 마음 속 큰 별 하나가 스러졌다”고 애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배준호 전 부대표 또한 “우리의 위인인 당시 벌써 너무나 그립다”며 “이제 매년 뜨거운 여름이 되면 우리를 웃게 하던 당신을 떠올리며 눈물지을 것 같다”고 적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