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해찬, 민주당 당대표 출마 선언
    김진표, 이종걸, 최재성, 송영길, 이인영 등 8명 출마
        2018년 07월 20일 06:01 오후

    Print Friendly

    더불어민주당 새 당대표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7선 중진의 이해찬 의원이 20일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해찬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혁을 좌절시키고 평화를 방해하려는 세력들에 맞서 굳건하게 지켜내야 한다. 이를 위해선 유능하고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많은 분들이 당 대표 출마를 권유했고, 오래 생각하고 많이 고민했다”며 “제가 하고 싶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라 제가 아직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있음을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당의 한 중진으로 당과 정부에 기여해도 되지 않을까 수없이 자문했다”며 “그 결과 제가 하고 싶고 말고 문제가 아니라, 제가 아직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있음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에 앞서 5선의 이종걸 의원도 같은 날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정책연대, 개혁입법연대에서 연정에 이르기까지 민주 진영의 ‘빅 텐트’를 적극 설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당대표 예비경선은 오는 26일 오후 2시 실시하며 이를 통해 최종 당대표 후보 3명, 최고위원 후보 8명을 결정한다. 이에 따라 이해찬·이종걸 의원을 비롯해 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이인영(3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 등이 ‘컷오프 3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