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운송사업
필수유지업무 지정 폐기하라!
    2018년 07월 19일 03:2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항공연대협의회는 19일 오전 11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항공재벌 갑질을 양산하는, 항공운송사업 필수유지업무 지정 폐기 입법의견서 제출” 기자회견을 가졌다.

노조는 “대한항공에 이어 아시아나항공까지 오너와 그 일가가 벌여온 갑질과 범죄행위가 분노스럽다 못해 부끄러운 지경이다”며 “그들은 황제처럼 군림했고, 종업원들을 소모품으로 취급했다. 그들의 무소불위 권력은 아무런 통제를 받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노조는 “2007년 노조법을 개정하면서 항공산업의 노동자들은 쟁의권을 박탈 당했다. 항공산업에 종사하는 조종사와 승무원, 정비원의 노동조건은 악화되었고, 기본적인 인권 조차 심각하게 위협받았다.”고 지적하며 “필요인력은 현장을 떠났고, 이윤놀음에 인력은 충원되지 않았다. 노동자와 이용승객의 안전 우려가 제기되지만, 이를 통제할 수 있는 현장의 자정능력은 사실상 거세되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노조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오늘 우리는 ‘양대 항공 조종사 천오백명의 연서명’과 함께 필수공익사업지정 폐기 입법의견서를 노동부에 제출한다. 항공재벌들의 불법, 갑질 전횡을 뿌리 뽑기 위해서, 항공산업에 종사하는 모든 노동자와 이용승객의 보다 나은 안전을 위해서, 반드시 항공운송사업의 필수공익사업의 지정은 폐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곽노충
레디앙 현장미디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