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분야 적폐 1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하라”
민중공동행동, 반전평화국민행동 등 강력 촉구 나서
    2018년 07월 17일 05:58 오후

Print Friendly

시민사회단체들이 내달 24일 연장 여부가 결정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민중공동행동,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은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있는 국방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박근혜 정권의 대표 적폐”라며 “더욱이 판문점 정상회담 이후 한일군사협력의 명분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폐청산 의지 없는 국방부 장관 사퇴 ▲박근혜 정권 졸속처리 한일군사협정 폐기 ▲판문점 선언시대 한일군사협력 중단 ▲촛불진압 계획한 기무사 해체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군사 적폐청산 1호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되어야 한다”며 “한미연합군사훈련도 연이어 중단되는 상황에서 과거 전쟁범죄에 대한 사과조차 하지 않는 일본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밀실협상, 졸속처리로 체결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지금 당장 폐기되어야 할 적폐의 산물”이라며 “엄중한 시기에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촛불정부의 국방부가 아니라 적폐세력 친위대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올해 8월에는 일본과의 군사협정 없이 남북 평화통일 축제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며 “어떤 군사동맹도 평화의 약속보다 귀하지 않다는 것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통해 증명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우리는 모든 방법을 통해 민중들에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문제를 알려 나겠다”며, 범국민 서명운동과 대시민 여론전 등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