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당 소장파 "열린우리당 개혁정당 깃발 내렸다"
        2006년 04월 29일 03:28 오후

    Print Friendly

    노대통령의 사학법 ‘양보’ 발언으로 여당이 발칵 뒤집혔다. 소장 개혁파 의원들은 집단적 반발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열린우리당의 정체성이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다.

    우원식 의원은 "이제 열린우리당은 개혁정당의 깃발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나마 개혁정당으로서의 최소한의 자존심을 갖게 한 것이 사학법이었다"며 "사학법과 관련해 한나라당의 요구를 수용한다는 것은 개혁정당의 깃발을 스스로 내리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대통령의 발언은 5.31 선거에도 악재가 될 것"이라며 "집토끼와 산토끼를 모두 잃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최재성 의원은 "오늘 대통령의 발언은 며칠 전 원내지도부의 인식과 비슷한 것 같다"고 논평했다. 대통령의 발언이 갑자기 돌출된 것이 아니라는 얘기다. 그는 "대통령이 한나라당의 요구를 무조건 들어주라고 얘기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오늘 제가 국회의원으로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인권은 ‘묵비권’인 것 같다"고 난감해했다.

    강금실 서울시장 후보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오영식 의원은 "당 내부적인 논의를 통해 결정할 사안"이라면서도 "개정사학법의 근본 취지를 훼손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강금실 후보도 개정사학법의 근본 취지를 훼손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봉주 의원은 "당론은 의원총회를 거쳐 결정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학법에 대한 기존 입장에 변화는 없느냐는 질문에 정 의원은 "지금은 논평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개정사학법의 취지를 훼손하는 어떠한 타협도 불가하다는 원칙론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다.

    임종인 의원은 "노대통령의 오늘 발언은 수구기득권 세력에게 양보하라는 제2의 대연정 제안"이라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 지지를 업고 처음으로 한나라당의 결재 없이 통과시킨 개혁법안을 한나라당 요구에 밀려 후퇴시킨다는 것을 우리당 의원들로서는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5.31 선거를 앞두고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사학법을 희생시켜서는 안된다는 것이 우리당 의원 다수의 입장으로 확인된 바 있다"며 "느닷없는 대통령의 지침은 전혀 말이 안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임 의원은 "오늘 저녁 의총에서 다수의 의원들이 치열한 반대 토론을 벌일 것"이라며 "설혹 대통령 지침에 따라 사학법을 양보하는 방향으로 당론이 결정되더라도 따를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