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여성혐오’ 발언
송영무 장관 사퇴론 확산
"여성들, 행동거지와 말 조심해야"
    2018년 07월 10일 05:16 오후

Print Friendly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또 다시 ‘여성혐오’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여성단체와 일부 정치권에서 국방부 장관직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송영무 장관은 전날인 9일 오전 성고충전문상담관들과의 간담회에서 “(성범죄 예방을 위해) 회식 자체에 대해서 승인을 받게끔 하는데 그런 것도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된다”고 말했다. 남성이 여성에 가하는 성범죄에 있어서 ‘여성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주장으로 읽힌다.

송 장관의 발언으로 파문이 일자 국방부는 “여성이 조심해야 한다는 게 아니라, 회식에 관한 규정 같은 것을 만들 때 ‘여성의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표현을 쓰면 안 된다는 취지”라고 즉각 해명했다. 송 장관 또한 이날 “회식 승인 제도를 훈령으로 만들 때 거기에 ‘여성의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말이 들어가면 안 된다는 사례를 든 것인데 말을 빨리 하다 보니 오해의 소지가 생겼다”며 “본의와 달리 오해가 되게 말한 것은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국방부와 송 장관의 해명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송 장관의 여성혐오 발언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앞서 송 장관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장병들 앞에서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는 발언을 해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10일 “송영무 장관이 성폭력의 원인을 여성에게 돌리는 일천한 젠더의식을 또 드러냈다”며며 “왜곡된 젠더의식과 성희롱 발언을 여성들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송영무 장관은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미투 운동 이후 성희롱 성폭력 근절을 위한 범부처 대책이 나오고 있지만, 이를 집행할 정부 부처 수장의 이러한 작태를 보고 시민들이 어떻게 정부 대책을 신뢰할 수 있겠느냐”면서 “정부의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의 실효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집행의 수장인 각 부처의 장관들부터 성평등 의식을 점검하고 고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서도 송 장관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특히 정의당 등은 송 장관이 사실상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도 전날 국회 브리핑에서 “‘천박하다’는 말 외에 달리 표현할 말이 없다”며 “송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단순한 실언이 아니라, 군내에 뿌리 깊게 박힌 잘못된 성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짚었다.

더 나아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0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군대 내 만연한 성폭력을 근절해야 할 국방장관의 인식이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면서 “송 장관의 거취 문제를 포함해서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고 있다”고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성폭력은 가해자의 위계와 폭력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지, 피해자인 여성이 유발하는 것이 아니다. 이런 비뚤어진 성의식을 가지고 있는 인사가 국방부 장관을 하는 이상, 군에서의 성폭력 근절은 요원할 수밖에 없다”며 “송 장관의 망언을 규탄하며,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즉각 경질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1만 명이 넘는 여군이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책임이 있는 국방부장관이 왜곡된 성인식을 갖고 있다는데 국민적인 실망이 크다”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군내 성범죄 방지 및 수사에 대한 제도개선도 서둘러야 한다. 현재와 같이 각 군에서 담당하지 않고 별도의 독립 전담기구를 두어 외부 영향을 최소화하는 조치를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