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결식과 출발 지연,
금호아시아나의 탐욕이 원인
공공운수노조 "갑질의 결과, 노동권도 심각하게 훼손"
    2018년 07월 03일 04:50 오후

Print Friendly

아시아나항공의 무리한 업체 변경으로 인해 기내식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비행기 출발 지연사태가 지속되고 있다. 기내식 공급업체에 대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갑질’이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애꿎은 승무원들만 식사도 하지 못한 채 비행 일정을 강행하고 있고 일부 승객들의 모욕적인 항의까지 감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동계는 아시아나항공 ‘노밀(No meal) 사태’에 대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해결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는 3일 성명을 내고 “금호아시아나 재벌의 탐욕이 빚어낸 이 사태가 시민의 불편과 아시아나항공 노동자들의 고혈을 짜내는 방식으로 해결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며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문제의 책임을 분명히 묻고 제대로 된 해결방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엔 아시아나항공 지상여객 서비스 노동자들이 속해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일 기내식 공급 차질로 80편 중 53편 항공기 출발이 지연됐고, 2일에도 기내식 대란을 계속됐다. 논란이 이어지면서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납품하는 업체의 대표이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납품 압박으로 인한 심리적 부담 때문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시아나 항공 ‘노밀 사태’는 예견된 사태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은 금호타이어 대주주 지분을 되찾기 위해 기존 기내식 공급 전문업체인 A업체에게 계약연장을 대가로 지주회사인 금호홀딩스가 발행한 1,600억원 규모의 회사채 구입을 요구했다. 해당 업체는 이 제안을 거절하고 아시아나항공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고, 아시아나항공은 이 업체와 계약을 종료하고 B업체를 새로 선정했다. B업체는 아시아나의 요구대로 1,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구입했다.

하지만 B업체 생산시설 공사현장에서 지난 3월 불이 나면서 아시아나는 3개월 단기로 소규모 업체 C업체에 기내식을 받기로 했다. A업체가 그간 아시아나에 공급해왔던 기내식은 3만식이었던 반면, C업체는 3,000식밖에 공급할 수 없었던 구조였다. 아시아나는 이를 알면서도 무리하게 업체 변경을 추진했던 것이다.

문제는 기내식 차질로 인해 항공기 지연 등에 관한 상황을 승무원 등 노동자들만 모두 감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공공운수노조는 “아시아나 항공의 기내식 계약을 앞세운 ‘갑질’의 결과”라며 “아시아나 항공의 탐욕으로 인한 피해는 아시아나와 직간접적으로 관계를 맺고 있는 노동자들의 노동권마저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아시아나 여객기의 조종사와 승무원 또한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비행을 강행하고 있어 노동자의 건강은 물론 비행기를 탄 승객의 안전까지도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 놓여 있다”고 했다.

아시아나 노동자들은 이달 1일로 시행된 개정 근로기준법에 따른 ‘52시간 근로시간 단축’도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노조에 따르면, 인천공항에서 출입국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아시아나지상여객서비스지부 노동자들은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시행은커녕 2~3시간 쪽잠을 자는가 하면, 일부 승객들의 모욕적인 발언까지 감당하고 있다. 특히 지상 노동자들은 하청업체 소속이라는 이유로 이번 사태 초반에 결항이 된 이유조차 제대로 전달 받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아시아나 측에선 공식적인 사과나 대응책들이 나오진 않고 있어 비판이 일고 있다.

노조는 “이 사태에 가장 먼저 발 벗고 나서 책임을 져야 할 아시아나 항공은 벌어진 문제에 대한 제대로 된 대응지침 없이 노동자들에게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 심지어 박삼구 회장은 문제가 발생한 직후 해외로 나가버리는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탐욕이 아시아나 항공을 이끌어 나가는 노동자들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승객 모두에게 희생을 강요하게 된 셈”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