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길역 장애인리프트 추락 참사
    장애인단체, 항의 ‘지하철 타기’ 행동
    박원순 시장 공개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촉구
        2018년 07월 02일 06:41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신길역 장애인 리프트 추락 참사에 대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개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며 2일 지하철 타기 행동에 나섰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서장연)는 이날 오후 2시 1호선 신길역 승강장에서 서울시청역까지 지하철 타기 행동을 벌였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이 1개문으로 일렬로 탑승했다가 하차하는 방식으로 한 정거장 씩 이동해 1호선 서울시청역까지 이동했다.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하라며 장애인 당사자들이 항의 행동에 나선 것이다.

    사진=서장연

    이들은 “지하철에 설치된 장애인리프트는 살인기계”라며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이미 위험하다고 판정이 난 장애인리프트를 안전하지 않은 상황에서 계속 수십년을 방치하고, 장애인들에게 그 위험을 강요해 왔다”고 비판했다.

    서장연은 ▲신길역 장애인리프트 추락참사에 대한 책임인정과 공식사과 ▲2022년까지 모든 지하철역사 일동선 100% 엘리베이터 설치 ▲서울시장애인이동권선언의 약속이행과 교통약자 등 장애인이동권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20일 신길역 1호선에서 5호선으로의 환승장하던 고 한경덕 씨는 장애인 리프트를 이용하려던 중 계단 밑으로 추락해 98일간 사경을 헤매다 사망한 바 있다.

    이에 서장연 등 장애인단체는 올해만 4번째 항의행동을 통해 신길역 장애인 리프트 추락참사에 대한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의 책임인정과 공개사과를 촉구하고 있으나,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사고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거나 유가족에 대한 사과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역시 지난달 21일 이들과의 면담 과정에서 도의적인 사과는 할 수 있지만 지하철 리프트 설치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 법적 책임은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서장연은 “서울교통공사는 98일간 어떠한 병문안과 위로도, 사망 후 장례과정에서 유가족에 대한 위로도 없었다”며 “단지 신길역 문제를 제기한 단체에게만 문서와 방문을 통해 도덕적 책임을 운운하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한 씨 이전에도 장애인 휠체어 리프트 추락사고는 빈번하게 벌어졌다. 2000년 종로3가역(중상), 2001년 오이도역(사망), 2002년 발산역(사망), 2004년 서울역(두부손상 등 중상), 2006년 인천신수역(사망), 2008년 화서역(사망), 2017년 신길역(사망) 등 수많은 사고가 있었지만 여전히 장애인들은 지하철 계단을 오르내리면 위험한 리프트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서장연은 신길역 장애인리프트 추락참사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며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2002년 발산역 사고에 대해 사법부가 서울시의 잘못을 판결하고 그 책임을 물었으나, 서울시는 한 번도 지하철에서 장애인이 리프트를 타다가 일어나는 사망사건에 대하여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언제까지 장애인이 지하철을 이용하면서 리프트에서 떨어져 죽어야 하느냐. 사망을 해도 장애인 당사자의 잘못을 언급하며 소송까지 가서야 그 책임을 인정하겠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서장연은 이날 신길역에서부터 서울시청역까지 지하철 타기를 한 후 오후 5시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