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하이스코 문제 정몽구 회장이 해결하라
        2006년 04월 27일 11:04 오전

    Print Friendly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문제와 관련 민주노총 광주전남본부가 지역 총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민주노동당이 현대하이스코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경찰이 진압과정에서 대테러용 ‘전자총’을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영순 의원은 경찰청에 진압과정의 자료를 요청했으며, 단병호 의원은 “현대차 정몽구 회장이 직접 나서 현대하이스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단병호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확약서를 체결하는 과정에서도 그룹본사가 직접 순천으로 내려와 개입했듯이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는 현대차그룹이 직접 나서야 해결된다”면서 “현대하이스코의 ISO 인증 자료에 정몽구 회장이 비등기 이사이자 회장으로 명기돼 있는 실질적인 경영총수”라고 밝혔다.

       
    ▲ 민주노동당 단병호 의원(중앙)과 김선동 사무총장, 이해삼 노동 부문 최고위원이 2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2005년 현대하이스코 순천공장장, 사내하청업체 대표, 금속노조위원장, 비정규직 지회장은 순천공장 사내하청업체가 ‘폐업 등으로 인한 실직자를 우선 채용’하도록 하고 이를 현대하이스코 본사가 적극 지원하고 노동관계법에 의한 노동조합활동을 보장하는 확약서를 체결한 바 있다.

    단병호 의원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하청업체에 요구한 단가인하액만 1조 3천억원”이라며 “이러한 하청업체 단가인하 요구는 고스란히 하청업체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과 근로조건 악화를 불러올 것”이라고 비난했다. 단 의원은 정몽구 회장이 1조원 사회환원을 발표한 것과 관련 “돈으로 면죄부를 사기 위해 1조원을 쓸 것이 아니라 원하청 불공정 거래를 시정하고 적정납품가를 보장하고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화 하는데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 4월 19일 협약서 이행을 요구하며 크레인 농성에 돌입했다. 하지만 경찰은 경찰특공대를 투입하고 대테러진압용 전자총을 사용하는 등 폭력적인 진압을 강행해 농성자들을 전원 연행했다. 이에 민주노총 광주전남본부는 이날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연대총파업에 들어갔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찰이 현대하이스코 구사대와 함께 매트리스 설치 등 기본적인 안전장치도 없이 크레인 위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폭력적으로 진압했다”면서 당시 경찰이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전자충격총의 총알을 공개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것은 대테러 진압 특공대에만 지급되는 전자충격총”이라면서 “노사가 합의한 확약서 이행을 요구하며 공장 크레인에 올라간 노동자가 테러범이냐”며 비난했다.

       
    ▲ 민주노동당 김선동 사무총장이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노동자 진압과정에서 경찰특공대가 사용한 전자충격총의 총알을 공개하고 있다.
       
    ▲ 현대하이스코 비정규직 노동자 진압에 사용된 전자충격총(테이저건)의 총알과 확대사진. 총알 끝에 쉽게 제거할 수 없도록 미늘이 솟아 있다.

    또한 김 사무총장은 “노무현 정부가 비정규직 노동자 보호를 떠들고 있지만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확약서 이행 요구에 대한 이 정부의 대답은 대테러진압용 전자총의 사용이었다”면서 “노무현 정부의 정체성을 확실히 보여준 것으로 민주노동당은 끝까지 응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경찰청을 관할하는 국회 행자위 소속 이영순 의원은 지난 24일 경찰청에 현대하이스코 순천공장의 비정규직 노동자 진압 과정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다. 현대하이스코 진압관련 안전장비, 경찰특공대 출동의 법적근거, 경찰특공대 투입시 장비현황, 테이져건(전자충격총)의 사용여부, 진압 경찰관 목록, 진압시 녹화자료 등이다.

    이영순 의원실 관계자는 “노동자에 대테러진압용 장비를 사용한 것에 대해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로 노사분쟁 현장에 경찰특공대가 투입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