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택에 군부대 투입? 정신 나갔소?
        2006년 04월 26일 04:58 오후

    Print Friendly

    평택에 대한 국방부의 군사보호지역 지정과 군부대투입계획에 대해 민주노동당이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지 주민 다수가 반대하는 계획을 추진하기 위해 군사력을 동원하는 것은 힘으로 국민을 짓누르겠다는 독재시절의 발상”이라고 규탄했다.

    국회 본청 앞에서 민주노동당 지방선거 출마자 660명의 이름으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용한 경기도지사 후보 등 수도권 출마자 70여명이 참가했다.

       
    ▲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노동당 후보들은 "미군의 전략적 유연성과 평택으로의 기지 이전 반대"를 공통의 공약으로 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평화정당인 민주노동당의 후보로서 한미동맹의 전략적 재편과 전쟁개입을 위한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합의에 반대한다”고 밝히고 “그 기반이 되는 평택 미군기지 확장을 반드시 저지할 것”을 선언했다.

    또 “미대사관과 정부, 국방부, 주민대표, 시민사회단체 대표가 참여하는 시민협의회를 구성해 공개토론과 협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종철 서울시장 후보는 “용산의 미군이 평택으로 옮기는 것이라면 그런 식의 이전은 서울시장 후보로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용산 미군기지 이전은 미군의 철수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후 민주노동당과 박래군 씨를 비롯한 인권활동가 6명은 윤광웅 국방부장관과 김영민 국방시설본부장, 양승은 용성종합경비회사 대표 등을 경비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인들은 고발장에서 이들이 지난 3월 6일과 15일, 4월 7일 평택에서 있었던 세 차례의 강제집행 중 용역업체 직원에게 경비업무를 벗어난 폭력행위를 사주하고, 만18세 미만에게 유해한 작업장에서 근무할 수 없게 한 근로기준법을 어기고 미성년자를 경비용역에 투입했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