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주의인터내셔널 이란핵 외교적 해결 촉구
        2006년 05월 01일 08:33 오전

    Print Friendly

    전세계 161개 좌파정당들이 모여있는 사회주의인터내셔널(SI)이 이란 핵위기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SI의 게오르기오스 파판드레우 의장은 지난 4월29일 “SI는 평화적 수단을 사용해 이란 핵위기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를 원한다”며 “모든 세력은 위기를 증폭시킬 수 있는 선동적인 발언을 삼갈 것”을 촉구했다.

    그리스의 야당 범그리스사회주의운동당(PASOK)의 대표인 파판드레우 의장은 “우리에게 가능한 길은 이것뿐”이라고 강조하고 SI는 국제법에 따른 다자간 협상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파판드레우 의장은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서명한 나라는 평화적 목적으로 원자력 에너지를 연구, 생산, 사용할 권리가 있다고 지적하고 “이 틀 안에서 이란은 핵개발 프로그램이 평화적 목적에 한정된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요구하는 조치를 받아들일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파판드레우 의장은 또 국제원자력기구와 유엔이 이란 핵위기를 다룰 적절한 기구라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