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 인도가 이런 나라구나!”
    [책소개] 『인도 100문 100답』 (이광수/ 앨피)
        2018년 06월 16일 04:01 오후

    Print Friendly

     

    “이것만은 알고 가” 리얼 인도 가이드북

    국내 유일의 인도사 전공 교수가 들려주는 인도 역사문화정치생활 가이드북. 이미 옛적에 5천 상한을 넘겨 현재 정리 모드인 ‘페친’(페이스북 친구)들을 상대로 게시한 ‘인도 질의응답’ 100편을 모아 책으로 엮었다. 페북을 통한 정치활동으로 유명한 저자이지만 “사람들이 인도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판단에서 본인이 가장 잘 아는 주제를 매일 100일간 폭풍 연재한 결과물이다.

    애초에 기획한 책의 성격은 ‘인도를 여행할 때 두 번째로 읽고 가야 할 책’. 아직까지도 대한민국 거주자에게 인도는 진지한 교류나 교역 대상이 아닌 이국적인 여행지일 뿐이다. 그러니 인도를 여행하기 전에 관광안내서 다음에 꼭 읽어야 할 책으로 잡은 것이다. 왜? 이 책은 여행서에서는 알려주지 않는 인도의 복잡한 속내, 인도 사람들의 언뜻 이해되지 않는 태도와 행동의 배경을 속 시원히 밝혀주는 가이드북 아닌 ‘리얼 인도 가이드북’이기 때문이다.

    인도에 대해, 인도에 가서 저지를 실수를 획기적으로 줄일

    100문 100답을 구성하는 질문들은 대강 이런 식이다. “인도 사람이 게으르다고?” “지지리도 가난한 나라?” “왜 나를 찾아 인도로 갈까?” “왜 거지가 많을까?” “강간의 왕국?” “무슨 말이 그리 많을까?” …

    인도 하면 우리 머릿속에 떠오르는 고정관념들이 그대로 100가지 질문이 되었다. 저자는 강의실에서, SNS에서, 그리고 이런저런 사람들을 만나는 자리에서 사람들이 인도사 전공 교수에게 무심결에 던지는 진지하고도 판에 박힌 질문들에 적잖이 놀라고 실망했다고 밝힌다. 아, 사람들은 인도를 모르는 것이 아니라 잘못 알고 있구나! 물론 그 뿌리 깊은 오해는 지독한 무관심과 편식에서 비롯되었다.

    우리는 인도의 정신, 정신세계 운운하며 13억 인구의 0.00000…1퍼센트에 불과한 힌두 수행자들의 별난 언행만을 소비하고 있는 것이다. 당연히도 이 책 한 권 읽는다고 인도의 역사와 문화, 인도 사람들의 정신세계를 샅샅이 파악하긴 어렵다. 그러나 적어도 여행이나 비즈니스 할 때 저지를 잘못과 실수는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인도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보고, 그들의 라이프 & 비즈니스 패턴을 구성하는 배경지식을 얻을 수 있는 책으로 현재까지 이만 한 가이드북은 없노라.

    “아, 인도가 이런 나라구나!”

    이 책은 저자의 강한 개성이 배어 있는 구어체 문투에 철저한 상대주의적 관점을 유지한다. 우리 시선과 관점이 아닌 인도의 관점, 인도인의 시각에서 인도의 과거사, 아픈 현대사, 복잡한 대외사, 오묘한 종교사, 관습과 삶의 태도를 이야기한다. ‘인도’라는 두 글자에 덧씌워진 각종 오해와 고정관념을 정면에서 반박하면서 그들이 얼마나 부지런하고 정치적이며 치열한지, 얼마나 웅숭깊고 자유롭고 억압적인지, 얼마나 민주적인 동시에 남성 위주에 모순됐는지 가감 없이 유쾌하게 정리해 나간다.

    내용은 우리 머릿속의 인도―인도 사람―카스트―힌두교―인도 여성―간디―네루―영국 식민―파키스탄 분단―비즈니스 가이드―최근의 민족주의(정치판) 등 11개 주제와 순서로 분류되어 있다. 그러나 어느 페이지를 먼저 읽어도 이해 가능하고 재미있다. 심지어 내가 이렇게 인도에 대해 많이 알고, 이렇게 하나같이 그릇 알았구나 자각하게 된다. 그리하여 책을 다 읽고 나면 여전히 또렷하진 않지만 인도라는 나라가 어떤 곳인지, 인도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감’이 온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