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패배 책임,
홍준표·유승민 전격 사퇴
안철수, 이후 정치적 행보 말 아껴
    2018년 06월 14일 03:17 오후

Print Friendly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책임을 지고 홍준표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가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홍준표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앞서 “우리는 참패 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제게 있다”며 “오늘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또한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부탁한다”고 짧게 말을 마친 뒤 자리를 빠져나갔다.

홍 대표가 이날 전격 사퇴의 뜻을 밝힘에 따라 당 지도부는 김성태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당 수습방안을 공개할 전망이다.

홍준표 대표(왼쪽)와 유승민 대표(방송화면)

이에 앞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역시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면서 “우리 후보들을 지지해 주신 국민 한 분 한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 패배 원인으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 있었지만, 결국은 보수에 대한 심판이었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저는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와 보수의 가치,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어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고,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자유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 가능성에 대해선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어서 보수의 중심이라고 얘기해서는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제대로 집을 짓기 위해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며 일축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게도 밀려 3위를 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는 향후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는 말을 아끼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안국동 서울시장 선거사무소에서 해단식을 열고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며 “모두 후보가 부족한 탓이다.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정계 은퇴 가능성을 포함한 향후 정치적 행보에 관한 질문에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전날인 13일 투표 종료 후에도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채워야 할지, 이 시대에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겠다”면서 “앞으로 계획은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며 자신의 거취에 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안 후보는 딸의 박사 학위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번 주말에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