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민주당 압승, 자유당 참패
정의당, 나경채 2위권 예상···광역·기초 정당득표율은 선전 예상돼
    2018년 06월 13일 08:09 오후

Print Friendly

6·13 지방선거의 출구조사 결과 17개 광역단체장 중 더불어민주당이 14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앞섰다.

KBS, MBC, SBS 방송 3사는 공동으로 출구조사를 실시하고 13일 오후 6시 투표가 완료된 직후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대구와 경북, 제주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우세한 결과를 보였다. 특히 최대 관심지역이었던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제주도지사, 경남도지사 등에선 제주도지사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앞섰다.

민주당, 수도권 싹쓸이
박원순 3선 가능성·이재명 각종 의혹에도 압도적 우세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의 단일화 여부를 놓고 관심을 모았던 서울시장 선거는 예상대로 박원순 민주당 후보가 55.9%로 압도적 승리가 예상된다.

단일화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21.2%로 2위를 기록했고,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는 18.8%를 얻는 데 그쳤다. 뒤이어 김종민 정의당 후보는 1.7%, 신지예 녹색당 후보는 1.5%, 김진숙 민중당 후보와 우인철 우리미래 후보는 각각 0.4%, 0.3%를 기록했다.

네거티브 공방이 그 어느 지역보다 치열했던 경기 지역에선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59.3%를 얻으며 당선이 예상된다. 재선에 도전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는 33.6%로 2위를 기록했고, 이홍우 정의당 후보가 2.2%로 뒤를 이었다.

인천시장 선거에선 59.3%를 얻은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현직의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34.3%)를 크게 앞섰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후보는 4.0%, 김응호 정의당 후보는 2.3%를 기록했다.

부산·울산·경남 모두 민주당 우세

부산, 울산, 경남 등 과거 자유한국당 우세 지역이었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선 3곳 모두 민주당 후보가 크게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부산시장에선 오거돈 민주당 후보가 58.6%로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35.4%)를 큰 차이로 따돌렸다. 이성권 바른미래당 후보 3.4%, 박주미 정의당 후보 1.4%, 이종혁 무소속 후보는 1.2%를 얻었다.

울산시장 역시 송철호 민주당 후보 55.3%, 김기현 자유한국당 후보 38.8%로 집계됐다. 김창현 민중당 후보 4.1%, 이영희 바른미래당 후보 1.8% 순이다.

‘드루킹 논란’으로 치열한 승부가 예상됐던 경남지사 선거에선 김경수 민주당 후보 56.8%를 얻으며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40.1%) 큰 무리 없이 앞지르며 당선이 예상된다. 김유근 바른미래당 후보는 3.1%다.

대구·경북 지킨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이 우세한 몇 안 되는 지역 중 한 곳인 대구 지역에선 권영진 자유한국당 후보가 52.2%를 얻으며 임대윤 민주당 후보(41.4%)에 10%가량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김형기 바른미래당 후보는 6.4%다.

경상북도는 이철우 자유한국당 후보가 54.9%로 당선이 예상된다. 오중기 민주당 후보 34.8%, 권오을 바른미래당 후보는 8.3%, 박창호 정의당 후보는 1.9%를 각각 기록했다.

호남, 이변 없이 민주당 우세

광주시장 선거에선 이용섭 민주당 후보가 83.6%로, 2위를 기록한 나경채 정의당 후보(6.2%)를 큰 차이로 앞섰다. 뒤이어 전덕영 바른미래당 후보 5.1%, 윤민호 민중당 후보 5.0% 순이다.

전북의 경우 송하진 민주당 후보가 75.0%로 당선 예상되는 가운데, 임정엽 민주평화당 후보 17.8%, 권태홍 정의당 후보 4.2%, 신재봉 자유한국당 후보 1.5%, 이광석 민중당 후보 1.4%를 기록했다.

전남은 김영록 민주당 후보가 82.0%를 얻은 반면, 2위인 민영삼 민주평화당 후보는 8.3%에 그쳤다. 이성수 민중당 후보 3.8%, 노형태 정의당 후보 3.4%, 박매호 바른미래당 후보 2.6%의 순이다.

충청·강원권에서도 민주당 당선 예상

충남에선 양승조 민주당 후보가 63.7%로 이인제 자유한국당 후보(34.6%)를 2배 가까이 앞섰다.

충북 또한 이시종 민주당 후보가 65.4%로 박경국 자유한국당 후보(26.6%)에 우세한 상황이다. 신용한 바른미래당 후보는 8.0%다.

대전시장은 허태정 민주당 후보가 60.0%로 당선이 예상된다.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 29.4%, 남충희 바른미래당 후보 8.5%, 김윤기 정의당 후보 2.1%를 각각 기록했다.

세종특별자치시는 이춘희 민주당 후보가 72.2%로 압도적이 지지를 얻었다. 송아영 자유한국당 후보는 18.0%, 허철회 바른미래당 후보는 9.8%에 그쳤다.

강원도는 최문순 민주당 후보가 66.6%의 지지를 얻어 당선이 예상된 가운데 정창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33.4%를 기록했다.

제주지사, 무소속 원희룡 우세

접전이 예상됐던 제주도지사 선거에선 바른미래당을 나와 무소속으로 출마한 원희룡 후보가 50.3%로, 문대림 민주당 후보(41.8%)를 앞서고 있다. 고은영 녹색당 후보는 3.4%, 김방훈 한국당는 후보 3.0%, 바른미래당 장성철 후보는 1.6%다.

국회의원 재보선도 민주당 압승···지역 12곳 중 10곳에서 우세

서울 송파구(을) 선거구에서 최재성 민주당 후보가 57.2%로, 배현진 자유한국당 후보(28.2%)를 크게 앞서며 당선이 예상된다.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는 13.8%로 집계됐다.

서울 노원구(병)은 김성환 민주당 후보가 60.9%로 당선이 예상된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는 24.1%, 자유한국당 강연재 후보 13.7% 순이다.

인천 남동구(갑)은 맹성규 민주당 후보가 65.9%로 압도적으로 우세한 상황이다. 윤형모 자유한국당 후보 23.4%, 김명수 바른미래당 후보 5.8%, 이혁재 정의당 후보 4.8%를 각각 기록했다.

충북 제천시·단양군에선 민주당 후보와 자유한국당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을 벌이고 있다. 이후삼 민주당 후보가 47.6%, 엄태영 자유한국당 후보 45.7%이며, 이찬구 바른미래당 후보는 6.7%다.

충남 천안시(갑)은 이규희 민주당 후보가 56.8%로 당선이 예상되는 가운데, 길환영 자유한국당 후보 34.5%, 이정원 바른미래당 후보 6.5%, 조세빈 대한애국당 후보 2.2%를 각각 기록했다.

충남 천안시(병)도 윤일규 민주당 후보가 65.9%를 얻었고, 2위인 이창수 한국당 후보는 26.3%를 얻는데 그쳤다. 박중현 바른미래당 후보 7.0%, 최기덕 대한애국당 후보 0.8%다.

광주 서구(갑)에선 송갑석 민주당 후보가 85.1%로 압도적 승리가 예상된다. 2위인 민주평화당 김명진 후보는 14.9%에 그쳤다.

전남 영암·무안·신안은 서삼석 민주당 후보가 72.4%를 얻어 당선이 예상된 가운데, 민주평화당 이윤석 후보는 27.6%를 기록했다.

부산 해운대구(을)에서 윤준호 민주당 후보가 54.4%로 김대식 자유한국당 후보(35.3%)를 큰 차이로 따돌렸다. 이해성 바른미래당 후보가 5.3%, 이준우 무소속 후보 2.5%, 고창권 민중당 후보가 1.5%, 한근형 대한애국당 후보 1.1% 순이었다.

울산 북구는 이상헌 민주당 후보가 52.2%로 당선이 예상되는 가운데, 박대동 자유한국당 후보 28.4%, 권오길 민중당 후보 13.9%, 강석구 바른미래당 후보 4.4%, 정진우 무소속 후보 0.7% 순이었다.

경남 김해을은 김정호 민주당 후보가 68.5%를 얻으며 서종길 자유한국당 후보(26.0%)를 큰 차이로 앞섰고, 이영철 무소속 후보 5.0%, 김재국 대한애국당 후보 0.6% 순이었다.

경북 김천은 송언석 자유한국당 후보 55.1%, 최대원 무소속 후보가 45.0%로 조사됐다.

광역,기초의회 정당투표 여론조사
유권자 절반 이상 민주당 지지, 정의당 광역비례 9.7% 두 자리 수 근접

정당 투표 득표율에 비례해 지방의회를 구성하는 광역·기초비례대표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시·도 광역의회 비례대표에서는 53석을, 구·시·군 기초의회 비례대표에서는 237석 가량의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은 각각 18석, 85석을 얻을 것으로 관측됐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의회 비례대표 의석은 87석, 기초의회 비례대표 의석은 386석이 걸려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 지지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광역의회 비례대표 정당투표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 53.8%, 자유한국당 18.7%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이어 정의당 9.7%, 바른미래당 6.1%, 민주평화당 3.7%, 대한애국당 2.0%, 녹색당 1.4%, 민중당 1.1%, 기타정당 0.5%, 모름·무응답 1.8%, 투표안함 1.2% 순이었다.

지지율을 의석 수로 환산하면 광역의회 비례대표 전체 87석 중 민주당이 53석 정도를 가져갈 것으로 추정되고, 자유한국당은 18석, 정의당은 9~10석 정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른미래당은 6석 가량의 의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기초의회 비례대표 정당 지지율의 경우 민주당 53.9%, 자유한국당 19.3%, 정의당은 8.4%, 바른미래당 6.3%, 민주평화당 2.7%, 대한애국당 1.6%, 민중당 1.4%, 녹색당 1.3%, 기타정당 0.7%, 모름·무응답 2.7%, 투표안함 1.7% 등이었다.

총 386석이 걸린 기초의회 비례대표에서 민주당은 237석, 자유한국당은 85석, 정의당은 37석, 바른미래당은 28석 정도의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일과 12일 이틀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 2만347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6명이 응답을 완료, 4.9%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심 낮았던 교육감 선거 대부분 현직이 우세

17개 시도교육감 선거에선 현직 교육감이 대부분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육감 선거에서는 현직 조희연 후보가 예상득표율 47.2%를 얻어 당선이 예상된다. 박선영 후보는 34.6%로 뒤를 이었다. 부산교육감 또한 현직의 김석준 후보가 49%로, 김성진 후보(26.2%)와 큰 격차로 1위에 올랐다.

광주교육감은 예상득표율 이정선 후보(38.3%)와 현직 장휘국 후보(35.4%)가 경합이다.

세종시교육감 선거에선 현직 최교진 후보가 52.7%를 기록해 최태호 후보(28.9%)를 앞서며 당선이 예상된다. 대구시교육감은 예상득표율 39.8%를 얻은 강은희 후보와 김사열 후보(38.7%)가 치열하게 경합 중이다.

인천시교육감 선거에서는 도성훈 후보가 43.7%로 고승의 후보(30.5%)를 10% 가량 우세하다. 울산시교육감은 노옥희 후보가 36.7%로 김석기 후보(16.9%)를 앞서 당선 예상된다.

대전시교육감 선거에서는 51.6%를 얻은 설동호 후보가 48.4%의 예상득표율을 보인 성광진 후보와 경합 중이다. 경기교육감 선거에서는 현직 이재정 후보가 예상득표율 40.4%로 임해규 후보(23.8%)를 앞서 당선 예상된다.

강원교육감에선 현직 민병희 후보가 예상득표율 55%로 신경호 후보(45%)를 앞선 상황이다.

충북교육감은 김병우 후보가 57.9%를 얻었고, 심의보 후보가 42.1%다. 충남교육감 김지철 후보가 42.4%로 31.5%를 얻은 명노희 후보를 앞서고 있다.

전북교육감 선거에서도 현직인 김승환 후보가 40.5%를 기록해 서거석 후보(30%)에 우세하다. 현직이 출마하지 않은 전남교육감 선거에서는 장석웅 후보가 40.1%로, 33.1%의 고석규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이 예상된다.

마찬가지로 현직이 출마하지 않은 경북교육감 선거에서는 임종식 후보와 안상섭 후보가 각각 30.9%, 26.7%의 예상득표율을 기록하며 경합 중이다. 경남교육감 선거에서는 현직 박종훈 후보가 48.8%를 얻으며 2위 박성호 후보 (23.7%)를 큰 차이로 앞서며 당선이 예상된다.

제주교육감 선거에서는 현직 이석문 후보가 52.6%의 예상득표율로 47.4%의 김광수 후보를 앞서 당선이 예상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출구조사는 KBS, MBC, SBS가 공동 의뢰해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가 전국 17개 시도 640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유권자 약 17만여명(추정)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95%의 신뢰수준에서 시도별 오차한계는 최소 ±1.4% 포인트에서 최대 ±2.5% 포인트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