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4시간 부분파업 돌입
By
    2006년 04월 21일 03:25 오후

Print Friendly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는 국회에서 비정규직 법안이 상정되자 민주노총의 파업 방침에 따라 21일 오후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비정규직 법안이 상정됨에 따라 주간조 조합원 2만여명을 중심으로 오후 1시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노조는 이날 주간조는 4시간 부분파업을 벌이고 야간조는 파업에 들어가지 않기로 했다.

현대차 노조는 점심 이후 파업에 들어가 정문과 공장별로 권역별 집회를 가진 뒤 오후 2시30분 울산 남구 신정동 태화강 둔치에서 열린 울산지역 노동자대회 파업 집회에 참여했다.

이날 파업에는 현대차 노조를 비롯, 현대차 협력업체 단지가 위치한 북구 효문동 효문공단내 상당수 협력업체도 파업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조준호 위원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갖고 "기간제(계약직) 사용 사유제한 등이 반영되지 않은 비정규직법안은 비정규직을 오히려 확대시키게 될 것"이라며 국회 법사위가 21일 비정규직 법안을 강행 처리하면 오후 1시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 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