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농성 KTX 여승무원 전원 연행
        2006년 04월 20일 01:19 오후

    Print Friendly

    한명숙 국무총리와 면담을 요청하며 어제(19일) 낮부터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밤샘농성을 벌이던 KTX 여승무원 노조원 70여명은 20일 정오 경 경찰의 강제 진압으로 모두 연행됐다.

       
     
    여경들이 KTX 여승무원들을 한 명씩 끌어내고 있다. ⓒ김선희 기자
     

    KTX 여승무원 노조원들은 서로 팔짱을 끼고 경찰의 연행에 강력히 항의했으나 전경들에 둘러싸인 채 여경기동대와 영등포경찰서 여경 40여명에 의해 한 명씩 헌정기념관 밖으로 끌려나왔다. 오전 11시 40분경부터 시작된 경찰의 진압에 여승무원들은 격렬하게 저항했지만 경찰이 해산을 시작한지 30여분이 지난 12시 10분 즈음 전원 연행됐다.

       
     
    ▲ 여승무원들이 한 명씩 경찰에 끌려나오는 가운데 아직 연행되지 않은 여승무원들이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김선희 기자
     

    이날 진압과 연행 과정에서 여승무원 4명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연행된 여승무원들을 서울 시내 9개 경찰서로 분산 수용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민주노동당 의원실 보좌관 등 10여명이 경찰의 여승무원 연행 소식에 달려와 항의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 경찰에 연행되기 직전 여승무원들이 팔짱을 낀 채 눈을 감고 울음을 터트리고 있다. ⓒ김선희 기자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