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74.5% 조정국면
리얼미터] 민주53.8 자유19.6 바른5.7 정의5.5 민평3.7%
    2018년 05월 17일 10:55 오전

Print Friendly

여야가 드루킹 특검과 추경 문제로 극한 대립을 이어가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

1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5월 14~16일까지 사흘 동안 실시한 2018년 5월 3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74.5%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3.2%p 오른 20.9%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4%p 감소한 4.6%.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11일 일간집계에서 76.4%(부정평가 18.3%)를 기록한 후, 여야가 ‘국회의원 사직서’와 ‘드루킹 특검법’ 처리를 둘러싸고 대립했던 14일, 74.4%(부정평가 20.9%)로 하락했다.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관련 소식과 야당의 ‘드루킹 공세’ 관련 보도가 동시에 이어졌던 15일에는 74.8%(부정평가 20.7%)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취소와 북미정상회담 재고 소식이 있었던 16일에는 76.0%(부정평가 19.1%)로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지역·계층별로는 호남과 부산·경남·울산(PK), 수도권, 20대와 30대, 60대 이상,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내림세는 4·27 남북정상회담 효과에 의한 급격한 상승 직후 찾아온 조정 국면이 지속되는 것”이라며 “국회의원 사직서와 드루킹 특검법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강대강 대치와 북한의 고위급회담 취소에 이은 북미정상회담 재고 소식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5%p 내린 53.8%를 기록하며 지난 2주 동안의 오름세가 멈췄다.

충청권과 수도권, 호남, 20대와 60대 이상, 40대, 보수층(29.4%→22.7%)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다만 소폭 상승한 대구·경북(민 38.7%, 한 35.2%)에서는 한국당을 2주째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고, 60대 이상(민 43.2%, 한 27.7%)에서도 7주째 선두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1.9%p 오른 19.6%로 지난 3주 동안의 하락세가 멈추고 반등했다.

보수층(46.6%→58.8%)에서 큰 폭으로 상승했고, 중도층, 부산·경남·울산(PK)와 수도권, 20대와 40대에서 오른 반면 호남과 대구·경북(TK), 진보층에서는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은 보수층과 40대 이하의 이탈로 0.3%p 내린 5.7%로 4주째 만에 다시 5%대로 하락했다. 반면 정의당은 20대와 40대가 결집하며 0.9%p 오른 5.5%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1.2%p 상승한 3.7%로 4주째 만에 다시 3%대를 회복하며 창당 후 최고치로 올라섰다.

이어 기타 정당이 0.2%p 내린 1.7%,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0%p 감소한 10.0%로 집계됐다.

이번 주중집계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3,171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3명이 응답을 완료, 4.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