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지방선거 끝나고
    적지 않은 정계개편 이뤄질 것”
    "정의당, 상당한 정당득표 후 차기 총선 교섭단체 목표"
        2018년 05월 14일 12:54 오후

    Print Friendly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당 득표로 상당한 진전을 이뤄내고 차기 총선에서 원내 교섭단체를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14일 밝혔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은 9군데 광역단체장 후보가 출마한 상태이고, 몇 군데에서 기초단체장 당선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러면서 “촛불시민혁명 이후의 시대에 민생 문제를 해결하고 경제 민주화도 추진하는 데 있어서 진보정당의 역할을 강조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과의 선거 연대 여부에 관한 질문엔 “워낙 많은 종류의 선거가 동시에 치러지고 있기 때문에 전국적 범위에서 당대당의 선거 연대는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다만 “개별적으로 조건이 되는 곳에서는 그런 부분이 추진될 수 있다”며 “이제 막 후보 구도들이 확정되어 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좀 더 시간이 지나야 가능한 부분의 윤곽이 드러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방선거 이후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정계개편의 방향에 대해선 “지방선거가 끝나면 다음 총선까지 그 사이에 적지 않은 정계 개편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차적으로는 보수 재편의 주도권을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중) 어느 쪽에서 쥐느냐를 가지고 큰 폭의 재편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노 원내대표는 ‘다당제인 현 국회가 다음 총선 전 양당제로 회귀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아무래도 선거를 앞두고 당선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 강한 정당 중심으로 집결할 수도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 사회에 다양한 가치들이 공존하고 상생하는 그런 정치 체제에 대한 욕구도 있다. 정치가 다원화되어 가는 다당제로 가는 것은 피하지 못할 하나의 추세”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선거의 특성상 또 선거 제도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으로 이렇게 승자독식이 아닌 다양한 정치 세력들이 공존할 수 있는 선거 제도가 도입된다면 다당제가 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