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갈등,
“일본에도 있는데, 한국에 설치 못하다니”
    2018년 05월 03일 11:35 오전

Print Friendly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병준 부산 노동자상 건립특위 집행위원장은 “일본 땅에도 설치된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대한민국 땅에 설치되지 못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라고 3일 비판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노동자상 건립특위)에 따르면, 지난 1일 일본총영사관 앞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는 시민을 경찰이 폭력을 행사하는 등 과잉진압하면서 20명이 넘는 이들이 골절, 타박상, 찰과상 등의 피해를 입었다. 이 과정에서 기존에 설치돼있던 평화의 소녀상까지 훼손됐다. 특위는 경찰에 대한 고발 등 법적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일본총영사관 앞 강제징영 노동자상 설치에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지난달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일본총영사관 앞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움직임에 ‘적절한 대응’을 요청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외교부 역시 “외교적 마찰”을 초래한다는 이유로 일본총영사관 앞 설치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본총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고자 하는 시민단체의 의견은 다르다. 강제로 끌려간 우리 노동자들에 대한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가 없는 상황에서 일본총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는 일본에 더 적극적으로 사과를 요구하는 방식이라는 설명이다.

김병준 집행위원장은 “강제징용 노동자상 또한 일제강점기에 끌려갔던 800만이 넘는 우리 조선민족에 대해 일본은 단 한 번도 사과하거나 배상을 한 적이 없다. 이것을 일본에 적극 촉구하고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서울 용산역, 인천 부평공원, 제주도에도 있고, 창원에는 정우상가에 상이 설치되어 있다. 일본에도 이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설치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약 220개 단체, 1만 명의 시민들의 1억 원의 자발적 모금으로 제작됐다.

김 집행위원장은 강제징용 노동자 중 생존자에 대한 일본과 우리 정부의 지원 상황에 대해 “사과조차 하지 않고 사실을 인정하고 있지 않은데 지원은 만부당한 일”이라며 “우리 정부는 강제징용 노동자의 규모나 피해자 생존 여부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외교부가 ‘외교적 마찰’을 이유로 노동자상 설치에 반대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가해자는 전쟁범죄를 저지르고도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한 번도 사과하지 않고 배상하지 않았다”며 “일본군 위안부 합의가 그대로 존재하고, 일본 아베는 TV에 나올 때마다 ‘소녀상 철거해라. 노동자상 설치하지 마라’라며 남북 관계에 잿가루를 뿌려왔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런 비정상적인 관계를 바로잡는 게 정부와 외교부의 몫”이라며 “정부는 ‘외교공관을 보호한다’는 핑계를 댈 수 있지만 외교적 예우보다는 과거사 문제를 정리하는 게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