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법사위 처리시 무기한 총파업 결의
By tathata
    2006년 04월 15일 12:3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오는 21일 국회 법사위에서 비정규법안이 강행처리 될 시 무기한 전면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4일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열어 국회 비정규법안 처리 대응방침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비정규법안 전면 재논의를 요구하는 순환총파업에도 불구하고 열린우리당이 오는 21일 법사위에서 비정규법안을 처리할 경우, 전 조직이 참여하는 총파업을 벌여 4월 임시국회 통과를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계획을 확정했다.

또한 열린우리당 서울시장 강금실 예비후보의 선거대책사무실을 비롯, 전국의 열린우리당 지방선거 후보 사무실을 방문 해 비정규법안 재논의를 요구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이 ‘세상을 바꾸는 총파업’이라는 연맹별 순환파업을 마치자 마자 또다시 ‘전면 무기한 총파업’이라는 초강수의 결정을 내리게 된 데에는 김명호 민주노총 기획실장의 말처럼 "국회 비정규법안 처리가 막바지로 접어들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민주노총은 여당이 거듭 4월 임시국회 처리를 강조하는 상황에서 4월 중순이 비정규법안의 고비라고 여기며 총파업을 결정한 것이다.   

이날 중집 회의는 민주노총 순환총파업에 대한 평가도 함께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명호 민주노총 기획실장은 “이번 파업이 이전에 비해 파업규모가 확연하게 늘어난 것은 아니지만 모든 연맹이 특성에 맞게 최선을 다해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있었다”고 말했다. ‘특성에 맞는 실천’이란 금속연맹의 부분파업과 함께 전교조의 공동수업, 보건의료노조의 무상진료, 가두시위, 선전전의 형태로 연맹별 ‘특성파업’을 벌어나갔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총파업의 준비가 부족한 것 아니었나는 비판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실장은 “일부 연맹들은 파업의 준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순환파업을 맞이해 조합원들의 참여를 이끄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는 지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순환파업에 동참한 조합원을 20여만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 민주노총이 지난 10일 ‘세상을 바꾸는 총파업’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는 조준호 민주노총 위원장의 발의로 ‘유덕상 전 위원장 단식농성과 KT노조 해고자 제명에 관한 건’이 안건으로 상정돼 논의됐다. 조 위원장은 KT노조의 상급단체인 IT연맹이 적극 나서서 오는 30일까지 자체적으로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할 것을 제안했다.

조 위원장은 “KT노조 대의원대회에서 절차상 어떤 문제가 발생해 해고자 조합원 영구제명과 같은 결정이 내려졌는지 IT연맹이 적극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IT연맹이 오는 30일까지 결정을 내리지 못할 경우, 차기 중집회의에서 이 문제를 안건으로 다룰 것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중집위원들은 만장일치로 찬성했으며, 중집위원 전원은 유 전 위원장이 단식농성을 풀 것을 요청했다.

유 전 위원장은 현재 단식을 풀고, 현재 서울의 한 병원에서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