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동당 수도권 후보들 공천비리 한목소리로 비판
        2006년 04월 14일 12:4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김성진 인천시장 후보, 김용한 경기도지사 후보, 김종철 서울시장 후보는 14일 12시 국회 기자실에서 합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권은 당원에게, 소환권은 주민에게” 돌려주라고 주장했다.

    수도권 지역 세 후보는 “돈으로 공천을 사고 파는 지겹고 낡은 정치는 이제 청산하자”며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모든 후보의 선출과 공천 과정을 비롯해 심사내용, 결정 근거를 공개할 것과 공개 내용에 따라 주민의 평가와 심판을 받을 것을 요구했다.

    세 후보는 이를 위해 정당개혁을 위한 정당법 개정과 주민소환제 도입을 제시했다.

       
    ▲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수도권지역 민주노동당 광역단체장 후보들. 왼쪽부터 김성진 인천시장 후보, 김종철 서울시장 후보, 김용한 경기도지사 후보.
     

    특히 공천비리와 관련해 “여야 각 당은 몇몇 사례만으로 모면하려 하지 말고 모든 사안에 대해 전면적인 수사를 직접 요청하라”고 밝히고 “검찰도 고발된 사건에 국한하지 말고 인지된 사건 모두에 대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라”고 주문했다.

    또한 “한나라당이 공천비리에 대해 진정으로 책임을 지겠다면 해당 지역의 후보 선정 자체를 무효화해야한다”고 했다.

    주민소환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열린우리당이 지난 총선에서 공약으로 내걸고도 당론이 아니라는 이유로 심의를 미뤘으며, 한나라당은 ‘지방행정이 마비된다’는 이유를 걸며 반대했다”고 비판하고 “양당이 이번 임시국회에서 주민소환제를 통과시킴으로써 최소한의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용한 후보는 준비된 기자회견문을 읽기 전 “나는 당비 1만원 내는 당원이다. 그런 나를 역시 1만원 내는 경기도 당원 1만4천명이 선출했다. 이런 내가 한나라당에 갔으면 군의원 후보라도 됐겠느냐”고 말했다.

    수도권 신 3김 시대를 열겠습니다.

    김성진 인천시장 후보, 김용한 경기도지사 후보, 김종철 서울시장 후보. 노회찬 의원은 이들 세 후보를 놓고 수도권 신3김 시대를 민주노동당이 열고 있다고 비유했다.

    노 의원의 말은 최대인구밀집지역인 서울, 경인 지역에서 이들 3명의 단체장 후보가 바람을 일으켜 주었으면 하는 바램의 표현이기도 하다. 14일 국회 기자회견 직전 기자회견문을 다듬고 있는 수도권 지역 후보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 ‘기호 4번’의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수도권 지역 광역단체장 출마 후보들
     

    김성진 후보는 최근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15%의 지지율로 2등을 기록하면서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성진 후보는 “조기에 후보로 선출돼 지금까지 지역현장을 방문한 성과와 후보조차 결정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열린우리당에 대한 시민들의 실망이 합쳐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어 김성진 후보는 “인천에서 일을 내겠다. 주목해 달라”고 선거 결과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성진 후보는 현재 당 최고위원, 인천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다.

    평화의 경기도를 만들겠다는 의지로 선거에 뛰어든 김용한 후보는 애초 민주노동당 평택시장 후보로 결정돼 있었다. 그러나 평택의 문제를 경기도의 문제로 확산 시켜야 한다며 시장후보를 사퇴하고 도지사 경선에 뛰어들었다.

    김용한 후보는 “오랜 기간 미군기지반대운동을 펼쳐온 경기도 곳곳의 단체들을 하나로 묶고 TV토론 등을 통해 평택의 문제가 ‘국가의 범죄’임을 폭로” 할 계획이라며, 경기도민들에게 “평화운동이 이 시대 국민의 의무임을 알리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젊은 나이에 수도 서울의 시장 후보로 선출된 김종철 전 최고위원. 그는 지난 3월 당내경선에서 관록의 김혜경 전 당대표를 누르고 후보가 됐다. 이를 놓고 당원들이 미디어 선거에서 그의 능력에 기대를 걸었다는 분석이다.

    지난 2004년 4.15 총 당시 당대변인이었던 그는 방송토론회 등을 통해 능력을 검증받았었다. 당시 그의 방송에 대해 노회찬 의원은 “이 중요한 시기에 당을 위해 큰 무공을 세웠다”고 평했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