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화정세 역행, 불법부당
    사드 공사 즉각 중단하라“
    평화회의 “박근혜 적폐정권이 사드 장비 들여놓을 때와 똑같아”
        2018년 04월 25일 06:37 오후

    Print Friendly

    사드 반입 저지 투쟁 1년을 맞은 가운데 사드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은 25일 “평화정세 역행하는 불법 부당한 사드 공사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드철회 평화회의(평화회의)는 이날 오후 소성리 마을회관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한반도에 평화의 봄에 대한 기대가 무색하게 지금 성주 소성리는 긴장과 불안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면서 “인권과 평화, 사람 중심을 앞세워왔던 문재인 정부는 어디에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평화회의엔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부울경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등 6개 단체가 연대하고 있다.

    사진=평화회의

    지난해 4월 26일 경찰병력 8천명은 사드 1차 반입을 시도하며 주민들과 충돌했다. 약 1년 만인 지난 22일 문재인 정부는 부지공사 강행을 위해 경찰 1천여명을 배치해 기지 내 장비 반입을 막아선 주민들을 강제 진압했다.

    평화회의는 “지금 소성리는 1년 전보다 더한 전쟁터가 됐다”면서 “1,000여명이 넘는 경찰들은 추가 자재의 반입을 위해 마을회관 앞을 수시로 봉쇄하고 검문 검색을 하고 있고, 경찰버스는 수도 없이 마을회관 앞을 들락거리고 그들이 버리는 쓰레기로 조용했던 소성리 마을은 온통 쓰레기장으로 변하고 있다. 이 같은 모습은 1년 전에도 없던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북핵 미사일 위협을 핑계로 들여놓은 사드가 필요 없다는 여론이 형성되기 전에 사드 배치를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상태로 ‘대못박기’하려는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을 코앞에 두고, 주민들의 합리적 제안조차 깡그리 무시한 채 환경영향평가조차 제대로 거치지 않은 불법 공사를 강행하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1년 전 정권교체되기 전에 사드를 ‘알박기’ 하기 위해 적폐정권이 사드 장비를 들여놓을 때와 똑같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평화회의는 “1차 사드반입 저지 투쟁 1년을 맞으면서, 평화정세에 역행하여 사드를 영구배치하기 위한 불법적 사드공사를 중단할 것을 문재인 정부에게 강력히 촉구한다”며 “‘북핵 미사일 위협’이 사라지는 데 상응해 사드배치 철회를 선언하고 사드 철거에 나설 것을 주권자의 권리로서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