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19 혁명 정신 계승은
    지금 청소년 참정권 보장하는 것“
        2018년 04월 19일 05:28 오후

    Print Friendly

    청소년 단체가 58주년 4.19 혁명을 맞아 “4.19 혁명 정신을 계승하는 것은 지금 당장 청소년 참정권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선거연령 하향을 촉구했다.

    선거연령 하향 4월 통과 촉구 청소년 농성단과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는 19일 오전 국립4.19민주묘지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옛 학생복과 국회 앞 농성장의 조끼를 입은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맞서 일어난 4.19 혁명은 고등학생의 저항으로 시작돼 끝내 이승만 독재정권을 무너뜨렸다”고 말했다.

    사진=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이들은 “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온 역사의 순간마다 청소년들이 있었다. 4.19 혁명도 마찬가지”라며 “마산상고에 다니다 부정선거를 규탄하던 시위에 동참했던 김주열 학생은 최루탄을 맞고 안타깝게 희생됐고, 4월 19일 경무대 앞에서 총탄에 쓰러진 학생들의 희생 역시 국민들의 가슴에 새겨졌다”고 전했다.

    이어 “청소년들은 1,700만 촛불혁명의 도화선에 불을 붙였고,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끝까지 시민들과 함께 행동했다”며 “이렇듯 58년의 세월이 지나는 동안 언제나 청소년들은 민주주의 역사 발전의 주역으로 그 역할을 해왔다는 것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4.19 혁명 정신을 계승하는 것은 청소년 참정권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다가오는 6월 지방선거에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4월 국회에서 선거연령을 하향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거연령 하향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4.19 혁명 정신을 부정하는 것임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기본권은 미룰 수 없는 인권이며, 청소년 참정권은 지금 당장 필요한 기본권”이라며, 4월 국회 내에 선거연령 하향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