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
드루킹 사건 쟁점화···대선불복 발언
    2018년 04월 19일 01:00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이른바 ‘드루킹 사건’으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19대 대선에서) 민주당이 사조직을 동원해 여론 조작을 한 것”이라며, 연일 ‘대선불복성’ 발언 등을 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안철수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권위주의 군사정권에서는 감금하고 고문해서 민주주의를 탄압했다. 지금은 이런 댓글공작 같은 여론 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탄압하고 있다”며 “이건 고문보다 더 지독한 수법”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안 위원장은 전날인 1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지금 온 나라를 발칵 뒤집은 정권 실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여론조작 개입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한다”고 밝혔다.

드루킹이라는 인터넷 필명을 사용하는 김모 씨는 19대 대선 당시 안 위원장을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라며 비판한 바 있다.

안 위원장은 “이는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이자, 국기문란의 범죄”라며 “국민여론을 왜곡함으로써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인 선거권 행사에 혼란을 초래한 헌법 파괴행위이자 선거제도에 대한 도전”이라고도 주장했다.

이러한 부정선거 주장은 안 위원장뿐 아니라, 당시 바른정당 대선 후보였던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를 비롯해 당 차원에서도 강력하게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의혹의 사실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안 위원장이 자신이 낙선한 19대 대선을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 ‘부정선거’라고 규정하면서 일각에선 ‘대선 불복’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7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 인터뷰에서 “두 분 다 지난 대선에서 같이 경쟁했던 후보들이고 후보 당시에도 많은 억측과 허위사실과 명예훼손 되는 얘기들을 했다”면서 “(드루킹 사건을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것은) 대선 불복”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안 위원장은 “(자신의 이런 주장에 대해) ‘대선불복 아니냐’ ‘차이가 커가지고 결과가 안 달라졌을 거다’ 이런 식으로 방어하는 논리가 있다. 민주당에서 그렇게 논평했다. 그건 결국 ‘다 지나간 일이다’ ‘과거는 잊어라’ ‘괘념치 말라’ 이런 말 아닌가”라며 “‘괘념치 말라’는 수법이 전형적인 구태정치 수법 중에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또 다른 수법이 ‘너도 더럽잖아’라며 진흙탕으로 끌어들이는 일”이라며 “더불어 진흙탕 수법”이라고 힐난했다.

안 위원장을 비롯한 바른미래당은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과 특별청문회 개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안 위원장은 “민주당에서는 본인들이 피해자라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데, 민주당의 억울함을 풀어드리기 위해서라도 특검으로 제대로 수사하자고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 억울한 분이 수사는 하지 않겠다고 하니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검찰과 경찰의 수사를 지켜보고 미진하면 특검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안 위원장은 거듭해서 드루킹이 이끈 문재인 대통령 지지 단체가 민주당과 유착된 사조직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드루킹이 속한 지지 단체를 특정해서 고소취하 해주는 것으로 국민의당에 요구했다는 것이 그 근거다.

다만 안 위원장은 “민주당에서 ‘피고발인에 드루킹이 포함돼있었는지 알 수가 없었다’고 얘기는 했지만 어쨌든”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드루킹을 특정해 고소취하를 요구 했다는 <문화일보>의 보도에 대해 민주당 측은 “사실관계가 완전히 틀린 기사”라고 반박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국민의당이 보내 온 고소고발 현황 11건에는 국회의원, 캠프 관계자 및 문팬 카페지기 등이 있었다. 피고발인이 ‘문팬’으로 되어 있어 실제 법률위원회나 법률지원단은 고발당한 문팬 14명에 드루킹이 포함되어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더욱이 국민의당이 민주당에 보내온 고소고발 현황 자료에는 ‘드루킹’이란 단어나 실명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백 대변인은 “드루킹 사건에 대해 ‘카더라 통신’, 특히 언론이 사실 관계 확인조차 하지 않고 보도하는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그 과정에 일부 정치권이 모종의 역할을 한다면 이 역시 묵과할 수 없다”며 <문화일보>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