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단체와 노조,
파산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 촉구
    2018년 04월 19일 08:32 오전

Print Friendly

부산지역 시민단체와 보건의료노조가 경영난으로 파산한 부산 침례병원의 민간매각을 반대하며 공공병원으로의 전환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보건의료산업노조와 공공병원 설립 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18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병원노동자와 부산시민이 함께하는 건강부산 만들기 대행진-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라는 주제의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이 주요 요구는 ▲침례병원 매각 절차 중단 ▲지역 주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지역거점 공공병원 육성 등이다.

집회 후 행진 모습(사진=보건의료노조)

노조와 시민대책위는 “66년간 부산지역 주민의 건강증진과 지역사회 발전, 지역보건의료 향상 역할을 해온 침례병원 파산으로 지역의료 공백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파산 이후 자산가치 1000억원의 침례병원을 550억원에 헐값으로 민간에 매각하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우리는 지역의료 공백 해소와 취약한 부산지역 공공의료 강화에 역행하는 헐값 민간매각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침례병원 공공인수를 통해 공공의료를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침례병원은 취약계층 진료 등을 중심으로 연간 50만 명의 지역주민이 이용하며 공공적 역할을 수행해왔다. 노조와 시민대책위는 지역거점공공병원 육성을 통한 지역별 의료 불평등 해소, 지역사회 중심의 의료체계 강화, 국가치매책임제 실현 등을 위해 침례병원을 민간매각이 아닌, 공공병원으로 재개원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거듭 “지역주민의 건강권 보장, 부산의 공공의료 확충, 정부의 지역거점공공병원 육성을 위해 침례병원 헐값 민간매각을 즉각 중단하고, 공공인수를 통해 공공병원으로 설립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는 침례병원 공공인수를 통한 공공의료 확충 방안을 마련하고 건강보험공단, 보건복지부와 정책 협의를 즉각 추진하라”고 덧붙였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본 행사가 끝난 후 송상현광장까지 거리행진을 하며 지역주민의 건강권 보장, 부산의 공공의료 확충, 정부의 지역거점공공병원 육성 등을 위한 침례병원 공공인수의 필요성을 선전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