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트럼프 대통령,
비핵화·북미수교 염두에“
트럼프 "남북, 종전문제 논의, 축복"
    2018년 04월 18일 12:38 오후

Print Friendly

정세현 통일부 전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종전 논의’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북미 수교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이라고 18일 해석했다.

정세현 전 장관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종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을 전제로 한 얘기이고, 평화협정은 미북 수교로 건너가기 위한 일종의 법률적 사전조치”라며 “종전협정을 정리를 하고 난 후에 평화협정 협상을 시작해야 되고, 평화협정 협상이 마무리되는 시점에는 북미 수교를 해줘야 되기 때문에 북미 수교까지 염두에 두고는 얘기”라고 이같이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아베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그들(남북)은 종전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나는 이 논의를 정말로 축복한다”며, 종전 선언이 의제로 논의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정 전 장관은 “그동안 미국이 그거(북미 수교) 안 해주고 비핵화만 하라고 했는데 이번에는 확실하게 보장해 줄 테니 비핵화를 하라는 메시지가 담겨있다”고도 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핵심 의제에 집중하는 회담’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선 “비핵화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는 뜻”이라며 “국민적 관심이 높은 비핵화 문제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의 출발점으로 넘겨줄 수 있는 정도의 합의를 끌어내야 되지 않느냐 하는 취지의 발언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정 전 장관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공동선언 급의 합의는 만들어야 한다. 비핵화에 대해 어느 정도 심도 있는 합의를 할 것이냐가 핵심”이라며 “남북이 비핵화를 위해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6자회담 유관국들하고도 긴밀하게 협력한다는 얘기를 (공동선언) 첫 문장에 담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국민들이 남북정상회담을 평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 공동선언에 ‘종전 선언’ 내용이 포함될지 여부와 관련해서는 “이미 10·4 남북정상선언에서 ‘3국 또는 4국의 정상들이 한반도 지역에서 만나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료를 선언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기 때문에 그 연장선상에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며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한 번 얘기를 하고, 그걸 넘겨받아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에 좀 더 확실하게 못을 박으면 이번에는 휴전 체제가 끝이 나고 평화체제로 넘어가는 시발점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