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울산 북구 진보 단일화,
    이견과 논란 속 협상 잠정중단
    여론조사와 조합원 의견 반영 방식 이견 좁혀지지 않아
        2018년 04월 13일 06:38 오후

    Print Friendly

    6.13 지방선거에서 울산 북구 진보후보 단일화 경선 방식을 둘러싸고 정의당과 민중당 사이에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양당은 13일 이날까지도 이어가던 경선 방식 협상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윤종오 국회의원이 대법원 유죄 판결로 의원직이 상실되어 치르는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와 지방선거 북구 구청장 선거를 둘러싸고 정의당과 민중당에서 각각 후보가 출마하여 단일화 협상을 진행 중이었다.

    국회의원 재선거에는 권오길 민주노총 전 울산본부장이 민중당 후보로, 조승수 전 국회의원이 정의당 후보로, 북구청장에는 김진영 전 정의당 울산시당 위원장과 강진희 민중당 후보가 경쟁하고 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지난 6일 광역단체장,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에 대해 ‘조합원 50%’+‘북구 주민 여론조사 50%’를 합산해 단일후보를 결정하는 최종 중재안을 제시했다.

    우선 양당 모두 ‘주민(유권자) 50%, 조합원 50% 방식’에는 동의하고 있으나, 세부적인 방식에 관해선 이견이 분명하다.

    주민 여론조사와 관련해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정의당 시당과 민중당 시당에 각기 다른 방식의 경선 방식을 중재안으로 제시한 것이 원인이 됐다. 정의당에 따르면 민주노총 울산본부 측이 정의당 시당엔 진보정당 후보 간 지지도 조사를, 민중당 시당엔 보수정당 후보를 포함한 다자 지지도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다자후보 지지도 조사는 보수정당 후보까지 포함해 지지도를 조사해 보수후보 지지 결과는 배제하고 진보 후보 간의 지지도만을 결과로 도출하는 방식이다.

    민중당은 조합원 투표에서 유리한 반면 정의당은 주민 여론조사에서 민중당보다 우위에 있다. 다자 후보 여론조사가 진행되면 정의당에 올 수 있는 표가 더불어민주당 등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있어 정의당에 다소 불리한 방식이다. 특히 과거 단일 진보후보를 결정하기 위한 방식으로 다자 후보 지지도 조사가 진행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주민 여론조사 방식을 포함한 경선 방식을 확정하는 중재안을 다시 도출하기 위해 이날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논의 중이다.

    정의당 울산시당 관계자는 “(여론조사에서) 보수후보를 배제하고 해왔던 것이 관행이고, (보수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민주노총 방침에도 위배된다”며 “민주노총 측에서 잘못 제안한 것이기 때문에 수정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조합원 의사 반영 방식에 있어선 양당의 입장이 완벽하게 나뉜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중재안은 울산 북구 28개 사업장의 2만9천여명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ARS투표를 하는 ‘조합원 총투표’ 방식이다. 민중당 시당은 이를 적극 수용하는 입장이다.

    반면 정의당은 ‘대의원 전수조사’를 제안하고 있다. 선거인 명부 미확보 등으로 경선의 투명성이 보장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부정투표 우려를 제기하는 것으로 읽힌다.

    김성재 정의당 시당 대변인은 “선거인명부 확보는 기본이고, 신뢰성 확보를 위해서 일정 수치 이상의 응답률 등이 전제된다면 조합원 총투표 문제도 풀고 갈 수는 있지만, (그런 부분을 채우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지적했다.

    조합원 총투표의 경우 노동운동 내 정파의 영향력이 강하게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그 과정에서 여러 의혹과 문제점 등이 제기되면 또다른 논란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

    더 큰 문제는 양당이 조합원 의사를 반영하는 방식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민중당 현대차위원회가 이날 아직 양당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경선 방식을 합의했다고 밝혔기 때문. 현대차위가 배포한 전단물엔 ‘북구 경선후보 전원, 민주노총 중재안 수용’이라는 제목으로 ‘조합원 총투표’와 ‘북구 주민 투표’가 단일화 방식으로 확정됐다고 적시돼있다.

    조합원 총투표’는 울산 북구에서 조직력이 좋은 민중당에 보다 유리한 경선 방식이다.

    민중당 자신들이 선호하는 경선 방식을 밀어붙이기 위해, 아직 합의하지 않은 경선 방식이 확정된 것처럼 여론 몰이를 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민주노총의 중재안을 받아들고 경선 방식의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하기 위해 이날도 협상을 진행했던 정의당 시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오전 2차 협의 중 민중당의 허위사실 전단 유포를 확인하고 협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김성재 대변인은 “민중당이 일방적으로 여론전을 펼치는 것에 분노를 느끼고 있고,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한다”며 “민주노총 차원에서도 민중당의 이런 치졸한 방식의 여론전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를 해서 공정한 협상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반면 민중당 시당 해당 전단물에 허위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양당 공히 조합원 조사 50% 대 주민여론조사 50% 진보단일후보 결정하자는 민주노총 중재안의 기본골격은 수용되었음을 확인했다”며 “정의당은 세부 내용과 관련해서는 이견이 있음을 확인하고 쟁점 토론을 진행했고, 조합원 조사와 관련하여 정의당은 객관성, 공정성, 책임성이 담보되면 수용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배포한 현장 당보는 양당이 수용한 민주노총 중재안의 내용을 담고 있을 뿐 사실관계와 다른 내용은 일절 없다”며 “정의당이 타당한 이유 없이 협의를 박차고 나간 것도 모자라 막무가내식 해석으로 허위사실로 매도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민중당 시당 대변인은 <레디앙>과 통화에서 ‘양당이 합의하지 않은 조합원 총투표가 경선방식으로 확정된 것처럼 전단물에 포함된 건 맞지 않느냐’는 질문엔 “아…네”, “협의를 진행 중이다”, “협의 내용과 배치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내놨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