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X 전현직 승무원들
    “안전 담당 여객승무원, 직접고용해야”
        2018년 04월 05일 04:47 오후

    Print Friendly

    KTX 전현직 승무원들이 “철도안전법에 따라 KTX열차승무원을 안전을 담당하는 여객승무원으로 직접고용해야 한다”고 5일 촉구했다.

    KTX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대책위),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 서울·용산·익산·부산지부, KTX열차승무지부는 이날 오전 서울역 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도 국민의 생명안전을 위해선 승무원의 직접고용이 필요하다고 했음에도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은 마치 우리 사회에 세월호 사고 따위는 없었다는 듯이 시대착오적인 주장을 되풀이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세월호 사고 이후 2015년 국회는 철도안전법을 개정해 열차 승무원의 안전업무를 법안에 명시하고 이를 해태할 경우 형사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철도공사는 ‘KTX 열차승무업무는 생명안전업무가 아니다’라며 직접고용을 회피하고 있다.

    현 정부의 정책기조인 ‘생명안전업무의 직접고용’을 논의하기 위해 철도공사는 지난해 9월부터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해 KTX 승무원 정규직화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그러나 철도공사 관료들은 노사전문가협의회에 참석해서도 승무업무가 생명안전업무와 무관하다고 주장하는 등 6개월 때 논의에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대책위 등은 “우리는 이러한 일부 철도 관료들의 시대착오적 행태에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이들에겐 국민의 생명안전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것이라는 시대적 요구가 보이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대책위 등은 “우리는 또한 새로 임명된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조직 안정이라는 미명 아래 국민적 개혁 요구를 외면하는 것은 아닌 지 우려를 감출 수 없다”면서 오영식 사장의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했다.

    이들은 “일부 철도관료의 반발을 이유로 국민의 개혁 열망이 외면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 “오영식 사장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정규직화 논의를 기존 철도관료들에게만 맡겨 놓지 말고, 국민의 생명 안전을 지키고 노동양극화를 해소하라는 시대적 과제에 직접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