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장규모 변화로 본 미국 '우세'의 환상
    [중국매체로 중국읽기] 중국의 자신감
        2018년 03월 30일 01:36 오후

    Print Friendly

    번역자주: 중국의 날로 확대되는 거대한 시장규모는 무역전을 앞두고 중국이 미국을 두려워하지 않는 또 다른 이유이다.

    <환구시보 사설>

    2018-03-26 19:57 (현지시각)

    한 나라의 경제실력은 많은 요소로 이루어지며 시장규모는 그 맨 앞에 위치한다. 중미가 무역전쟁을 하게 되면 쌍방 시장규모의 크기는 각자 저력의 중요한 원천이 된다. 시장이 클수록 상대방과 세계의 다른 무역파트너에 대한 흡인력이 크며, 더 쉽게 전략적인 주동성을 가질 수 있다.

    각기 다른 통계에 따르면, 중미 간 시장규모 비교를 둘러싸고 여러 시각이 있다. 그중 하나는 중국 소비시장의 전체 규모가 이미 2017년에 미국을 초월하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다른 시각이 좀 더 유행하는데, 중국의 전체 소비시장 규모가 2018년 혹은 2019년에 미국을 초월할 것이라는 것이다.

    이들을 종합해 보면 중미 양국 소비시장의 현재 규모는 대체로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추세로 보자면 중국이 곧 미국을 초월하여 그것을 점차 뒤로 떨어뜨릴 것이다.

    중국은 이미 연속 9년째 세계 제1위의 자동차시장이다. 미국이 2016년 모두 1700여 만 대의 자동차를 판매하였던 데 반해, 중국은 같은 해 승용차만도 2400여 만 대를 판매하였다. 그리고 미국산 자동차의 1/5이 중국에서 팔린다. 그중 GM 및 그것의 중국합자회사는 2017년 중국에서 400만 대를 팔았다. 그 밖에 독일의 자동차 대기업들은 중국시장에 30% 이상의 판매량을 의존하고 있으며, 그중 폭스바겐은 40% 이상이다.

    중국은 또 확고하게 스마트폰 시장의 세계 1위 자리를 굳혔으며, 더욱이 의복, 전자비지니스, 여행 그리고 농산물 등의 최대 시장이기도 하다. 중국의 대두(大豆) 수입량은 그 전체 국제무역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또 과거 10년 간 미국의 전 세계에 대한 수출성장률은 4%인데, 중국에 대해선 11%나 된다.

    중국시장의 앞으로의 확대 잠재력 또한 매우 크다. 중산층과 부유층의 소비자가 크게 형성되고 있으며, 신세대 젊은이들은 전혀 새로운 소비습관을 보여준다. 온오프라인의 판매루트가 전 사회를 포괄하며, 소비의 중국경제에 대한 공헌도가 근래 들어 신속히 성장하고 있다. 의료와 양로 시스템의 점진적 완비에 따라, 중국인의 소비력은 필시 더욱 확대될 것이며, 이 같은 전경에 대해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극소수 제품을 제외하면 이 지구상의 대부분의 시장은 소비자 우위 시장이다. 중국이 세계 1위 소비시장이 된다는 것은 장차 지구경제의 구도를 심각하게 변화시키면서, 더 나아가 국제정치에도 중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어떤 나라도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것은 큰 위험을 뜻하게 되며, 매우 엄중한 충돌이 없는 때에 중국과 전략적 대결을 한다는 것 역시 결코 현명한 정책이 되지 못한다.

    워싱턴이 중국 측 손실이 더 클 것이라고 협박하는 것은, 마치 도박판에서 큰 판돈을 걸기 위해 스스로 담을 키우는 것과 같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끌어들여 함께 중국에 대항할 거라고 암시하지만, 미국이 그럴 만한 능력이 있다는 걸 중국은 믿을 수 없다.

    워싱턴과 그의 동맹국은 경제적으로 모두 경쟁관계에 있으며, 그들 동맹국들은 큰형(미국-주)에게 듣기 좋은 몇 마디 말을 할 뿐 중국시장이 곧 미국시장을 초월한다는 거대한 유혹 앞에 그들이 어떻게 진짜로 워싱턴과 함께 할 수 있을까?

    필자소개
    과거 구로공단에서 노동운동을 했으며 사노맹 사건으로 3년간 감옥 생활을 했다. 2001년부터 2017년까지 중국 사회를 연구할 목적으로 16년간 중국 유학생활을 보냈다. 중국인민대학과 상해재경대학에서 각각 금융(학사)과 재정(석사)을 전공했고 최종적으로 북경대 맑스주의학원에서 레닌의 정치신문사상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7년 8월 귀국하여 울산에 정착해 현재 울산 평등사회노동교육원에서 교육강사로 새로운 생활을 시작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