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MB 정치보복 주장,
보수의 법치주의 전면 부정하는 것”
정의-민평 공동교섭단체 추진에는 “민주당 합당 전초전”
    2018년 03월 20일 12:10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가 정치보복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과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MB 건으로 자유한국당이 가짜 보수라는 게 입증이 됐다”고 20일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법치주의는 보수의 생명이자 최고의 가치”라면서 “(MB 구속영장 청구가 정치보복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기본적으로 보수의 법치주의를 전면 부정하는 사건”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하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이걸 자꾸 정치 보복 프레임에 넣으려고 했다. (그런 논리대로면) 전직 대통령이면 중대 범죄자도 수사하지 말고, 처벌하지 말라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은) 확실히 심판을 받아야 한다. 면서 “(당에서 그런 주장을 펼친) 홍준표 대표 물러나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하 의원은 정의당-민주평화당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해 ‘민주당 합당 전초전’이라고 평가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공동교섭단체 구성이 국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선거 끝나고 하면 되는데 지금 교섭단체 해 봐야 별 의미가 없다”며 “(다만) 지방선거 이후에도 지속이 되면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은) 정의당이 이념정당에서 대중정당으로 변신하겠다는 선언으로 봐야 한다”며 “민주당 합당 전초전”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거듭 “(정의당의) 민주당 합당하기 전 예행연습”이라며 “민평당 자체도 독자적인 존립이 힘들고 민주당에 일부는 흡수되고 일부는 퇴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소하 “공동교섭단체의 유일한 근거, 방향은 촛불 민심”

정의당과 민평당은 이날부터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윤소하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정체성이 서로 다른 두 정당이 원내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는 것은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다”라면서도 “정의당은 진보정당답게, 그리고 책임 있게 이 정국을 헤쳐 나가겠다. 정의당이 만들어 갈 원내공동교섭단체의 유일한 근거이자 방향은 촛불 민심”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수석은 이어 “정의당은 국민을 위한 정책과 국회활동에서 공통분모를 찾아내고 차이를 존중하되 좁히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두 당이 국민을 위한 원내 활동에서 역할을 제대로 하도록 도모하겠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