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 정의당에
공동교섭단체 공식 제안
노회찬 “의총에서 논의 시작할 것”
    2018년 03월 05일 04:4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평화당이 5일 정의당에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공식 제안한 가운데, 정의당은 내일인 6일 의원총회에서 민평당의 제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장병완 민평당 원내대표와 회동한 후 기자들과 만나 “민평당의 공식적인 제안을 정중히 접수했고, 내일 아침 의원총회에서 이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안의 성격상 길게 논란을 벌이면서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최대한 진중하면서도 빠르게 판단과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민평당 제안을 수락할지 여부를 결정한 단위, 절차 등의 문제도 의총에서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노 원내대표는 “그동안 정의당은 원내 활동과 관련해서 정책, 입법 등 방향이 같거나 차이가 작으면 당을 넘어선 연대를 기본방침으로 실현해 왔다”면서도 “다만 공동 교섭단체는 이제까지 우리가 선택해 온 것과는 다른 새로운 제안이기 때문에 그에 맞는 논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민평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문제를 당원총투표에 부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치정당을 표방하는 정당인 만큼 정체성에 차이가 있는 민평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이 당원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노 원내대표는 섣부른 추측을 견제하면서도 “독일 사민당이 집권당과 연정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전당원 투표를 한 것으로 안다”며 “사안도 다르고, 정치문화도 다르지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신속하게 하되, 당원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는 과정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당 내에선 민평당 제안에 대해 각각 효용성과 정체성 문제를 놓고 이견이 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거제도 개혁 문제 등을 논의할 때 국회 내 영향력을 키울 수 있는 만큼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과 함께, 정체성 문제를 중요하게 여기는 당원들의 반대가 상당할 것이라는 우려다.

민평당은 “각 당의 자기 정책을 양보하거나 폐기할 필요가 전혀 없다”며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보다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용주 민평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의원-당직자 워크숍 도중에 기자들과 만나 “공동교섭단체는 국회내 의사결정과정, 원구성이라든지, 상임위 배분이라든지에 국한되는 것”이라며 “구체적 입법과 표결에서 강제하는 건 해당되지 않는다”고 이같이 말했다. 정체성 차이를 문제로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반대할 일부 정의당 당원들을 설득하기 위한 발언인 셈이다.

민평당은 이날 워크숍에서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만장일치로 의결한 바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