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철도노조와 철도공사,
    해고자 전원복직 합의해
    오영식 사장, 철도 민영화 반대 밝혀
        2018년 02월 08일 06:32 오후

    Print Friendly

    철도노조와 철도공사가 8일 해고자 전원 복직에 합의했다.

    철도노조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노사대표자 간담회를 열고 ▲철도발전위원회 구성 ▲안전대책 및 근무여건 개선 ▲평창올림픽 성공적 개최 ▲해고 조합원 복직 등에 합의했다.

    노조는 “노사는 그간의 철도정책의 한계로 야기된 파업 등으로 인해 발생한 해고자에 대해 조속한 복직조치를 시행하고,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철도구조개편과 민영화 저지를 위해 2003년, 2009년, 2013년 모두 3차례 파업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98명의 해고자가 발생했다. 이들은 짧게는 4년부터 길게는 14년 이상 해직 생활을 이어왔다. 특히 2009년 파업으로 해고된 고 허광만 조합원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도 있었다.

    철도 해고자들은 2017년 9월 12일부터 해고자 원직 복직을 요구하며 대전 본사 앞에서 149일째 천막농성을 해왔다.

    오영식 철도공사 신임사장과 강철 철도노조 위원장(사진=철도노조)

    강철 철도노조 위원장은 이날 노사 합의에 대해 “철도의 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싸워왔던 지난 노력들이 결코 헛되지 않았음이 오늘의 복직 합의로 증명됐다”며 “복직 합의가 길게는 14년 해고의 세월을 모두 보상해 줄 수는 없지만, 그동안의 아픔을 치유하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사는 전문가와 시민사회 등과 함께 철도발전위원회(가칭)를 구성해 철도를 혁신하는 데에도 합의했다. 청년일자리 창출과 철도 조합원의 안전대책 마련과 근무여건 개선에도 공감대를 이뤘다.

    앞서 오영식 철도공사 신임 사장은 지난 6일 취임 이후 첫 공식 일정으로 해고자 천막농성을 찾았다. 박근혜 정부 시절 최악으로 치달았던 노사관계 회복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철도구조개편과 민영화 저지 등에 맞서 싸웠던 해고자들의 전원 복직은 여러 가지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공사가 민영화를 중단하겠다는 뜻을 노조와 공식 합의한 것이라고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오영식 사장은 취임사에서도 “공공철도는 사회적 가치”라며 “SR(수서고속철도)과 통합은 공공성 강화와 국민편익 증진의 관점에서 더 미룰 수 없다”고 밝혔다. 사실상 철도 민영화 반대의 뜻을 천명한 것이다. SR 분리는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한 철도 민영화의 핵심 정책이었다.

    한편 이날 노사 합의에 KTX 여승무원 복직 방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김선욱 철도노조 대변인도 <레디앙>과 통화에서 “개별 협상 내용이라 별도의 논의가 필요하다”며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화 관련해서 노사 전문가 협의체가 지난해부터 구성돼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해고 승무원들을 철도공사가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며, 사장 공석으로 인해 사실상 중단됐던 노사전문가 협의체에서도 향후 이런 입장을 가지고 논의에 참여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