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이 나서 론스타 문제 해결하자
    2006년 04월 03일 07:15 오후

Print Friendly

검찰이 론스타를 압수수색하고 임직원을 소환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민주노동당과 시민사회단체가 보다 철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국민적 행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들은 4일 오전 11시 여의도 금융감독위원회 앞에서 ‘론스타 의혹규명 및 외환은행 매각중지를 위한 국민운동본부’를 공식 발족하고 기자회견을 연다. 민주노동당 ‘론스타 게이트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심상정 의원은 국민운동본부 발족에 앞서 3일 “국민의 여론이 뒷받침될 때 검찰은 국민의 칼이 될 것”이라며 ‘여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노동당은 현재 검찰이 론스타 수사와 외환은행 재매각은 별개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수사가 진행되면서 론스타의 외환은행 조기매각에 전·현직 경제 관료들이 개입·공모한 사실이 드러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론스타 대책위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기수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은 “론스타게이트는 정부의 전·,현직 고위관료와 해외투기자본, 외환은행 경영진들이 조직적으로 공모한 사상 초유의 금융스캔들”이라며 “외환은행 매각과정에서 관료`경영진은 도장값을, 법률 및 재정자문사들은 거액의 수수료를, 론스타는 세금 한 푼 내지 않을 막대한 차익을 챙겼지만 국가적으로는 엄청난 국부의 유출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이미 론스타의 외환은행 인수·매각 과정의 의혹들은 국회나 언론을 통해 많이 드러나 있다”며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도록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여론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론스타 국민운동본부는 ▲론스타 매각 과정의 의혹 규명 ▲부패 연루 경제 관료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 ▲론스타의 외환은행 재매각 반대, 매각 시 엄정한 과세 집행 등을 위한 활동할 계획이다. 운동본부는 또 구체적인 실천 방안으로 국민이 참여하는 촛불시위, 네티즌 서명, 인간 띠 잇기 행사 등을 4월 중순부터 활발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국민운동본부에는 민주노동당과 양대노총 금융 관련 산별노조, 투기자본감시센터, 금융경제연구소, 산업노동정책연구소 등이 참여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