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의 운명』 베스트셀러 1위
        2011년 06월 16일 03:28 오후

    Print Friendly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참여정부 회고록 『문재인의 운명』이 출간 하루만에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간 초기에 책이 이처럼 많이 팔린 것은 상당수 언론이 책 내용을 크게 보도한 것이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출판사는 예상보다 빠른 독자들의 반응에 바로 추가 제작에 들어갔고, 알라딘, 예스24 등 주요 서점들은 쏟아지는 주문을 처리하지 못해 책을 확보하는 데 열을 올렸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자사 판매 수치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의 운명』 구매자들의 80%가 30~40대이며, 남성과 여성의 구매 비율이 6대 4 정도라고 밝혔다. 알라딘 측은 평균 정치사회 분야의 초기 독자 남녀 비율 대비 여성의 비율이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통상 정치사회 분야의 도서는 초기 남성 독자들의 적극적인 호응 이후 여성 독자들이 유입되는 판매 양상을 띄는데, 이 책은 노무현이란 이슈 키워드와 문재인이란 인물에 대한 관심이 함께 작용하여 출간 초기부터 남녀 전체를 아우르는 판매 추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알라딘의 인문 사회 담당 박태근 MD는 “그간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 과정에 대한 논란, ‘당신은 이제 운명에서 해방됐지만, 나는 당신이 남긴 숙제에서 꼼짝하지 못하게 됐다’는 마지막 문장에서 읽어낼 수 있는 문재인 이사장의 대권 출마 여부 등으로 인해 당분간 책의 내용에 대한 관심과 논의는 계속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뉴스와이어)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