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두언 “MB 때 민간인 사찰,
    박근혜 정권 블랙리스트의 10배”
    "이건 정권을 잡은 게 아니라 이권을 잡은 것"
        2018년 01월 19일 12:14 오후

    Print Friendly

    MB 핵심측근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과 관련한 돈의 사용처에 대해 “(2007년)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이 3번 벌어졌는데 그걸 처리하는 과정에서 돈이 필요했다”고 19일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자신의 당선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정두언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영부인 명품쇼핑보단)그보다는 더 큰 하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원 특활비를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가방을 사는 데에 썼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정 전 의원은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알 수 없는 일들이 많이 벌어졌다. 사실 고비가 한 3번 있었다”며 “별일이 다 벌어졌는데 우리는 그런 걸 헤쳐 나왔다. 그런데 그 후유증이 대통령 당선 후까지 갔다. 그걸 처리하는 과정에서 돈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천동지할 사건의 구체적 내용을 묻자 정 전 의원은 “제가 죽기 전에나 말할 수 있는 일들”이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박스 안은 정두언 전 의원

    아울러 정 전 의원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이후 민간인 불법 사찰 문제가 크게 논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지금 특활비 수사가 여러 가지로 번질 수 있는데 특히 민간인 사찰로 번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김진모(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가 받았던 돈이 그 당시에 민간인 사찰, 재판 벌어질 때 무마용으로 많이 쓰였다는 것 아닌가”라며 “MB정부에서 민간인 사찰 문제에 대해 순 엉터리 수사를 하고 덮었다. 그런데 수사를 다시 하다 보면 그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권재진 전 장관이나 이영호 비서관이라든가 이런 사람들이 다시 나온다. 그 사람들에 대해서 다시 압박을 하면 무슨 얘기가 나올지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민간인 사찰을 담당했던 최종석 전 행정관이 가서 조사 받고 나왔다고 기사도 나왔다. 민간인 사찰이라는 것 자체가 사람들이 잘 모르기 때문에 또 하나의 핵폭탄이”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MB정부의) 민간인 사찰에 대해서 우리가 간과하고 있는데, (민간인 불법 사찰이) 가장 악랄한 블랙리스트”라며 “MB에 대해서 비판하는 자들은 분야와 지휘 고하를 막론하고 사찰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거듭 “민간이 불법사찰은 가장 악랄한 블랙리스트였다.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에 분개하는데 이건 그거의 10배 해당하는 블랙리스트”라고 비판했다. MB 당선의 공신이자 핵심측근이었던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재임 중 멀어졌다. 그 이후 자신이 1차 민간인 불법사찰 대상이 됐다는 설명이다.

    이어 “영포 라인들이 모여가지고 정권을 호위한다고 하면서 온갖 (사람들을 상대로) 사찰을 했는데 또 그들이 벌인 짓이 그것뿐만이 아니다. 각종 이권 청탁, 인사 청탁을 하다가 안 들으면 또 그 사람을 상대로 사찰을 한다”며 “(사찰 대상자) 미행해서 비리 캐가지고 쫓아낸 일은 부지기수다. 그런 게 국정농단”이라고 질타했다.

    ‘공기업에 인사 청탁 했는데 안 들어주면 공기업 사장을 사찰한다는 뜻이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그렇다”며 “이게 터지기 시작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 때 블랙리스트는 댈 것도 아니다. 제가 오죽했으면 이건 정권을 잡은 게 아니라 이권을 잡은 거라는 얘기를 했겠나”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