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서울시장 후보 5월 2일 선출
    2006년 04월 17일 03:12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의 서울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방식과 일정이 최종 확정됐다.

열린우리당은 1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5월 2일 올림픽펜싱경기장에서 서울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경선 방식은 기존대로 기간당원 30%, 일반당원 20%, 국민경선 50%의 비율로 하되 국민경선은 여론조사 방식을 택하기로 했다.

국민경선을 여론조사 방식으로 하는 것에 반발해 왔던 이계안 의원측도 이날 확정된 경선 방식을 수용키로 했다고 우상호 대변인은 전했다. 우 대변인은 "기존 방식을 유지하는 대신 선거에 참여하는 기간당원 및 일반 당원의 수를 기존의 6000명, 4000명에서 15,000명, 10000명으로 확대키로 했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은 이달 18일 후보등록 공고를 내고, 19일 선거인 명부를 공고할 예정이다. 이번 경선에는 강금실 전 장관, 이계안 의원 두 명의 예비후보가 참여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