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경호권 발동…비정규법안 통과시킨다"
    2006년 03월 30일 05:43 오후

Print Friendly

"경호권을 발동해서라도 "

 

열린우리당이 비정규직 법안 처리를 위해 경호권까지 발동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열린우리당 노웅래 공보부대표는 30일 오전 국회 브리핑에서 "소수의 물리적인 저지로 의사일정이 방해받는 일이 다시 반복돼서는 안 된다"면서 "경호권을 발동해서라도 정상적인 의사일정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 공보부대표는 "비정규법안 문제를 말하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먼저 여야 대화를 통해 충분히 협의할 것이지만 2월 임시국회에서처럼 국회의원도 아닌 사람들에 의해 회의실이 점거되는 일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의미"라고 답했다.

지난 2월 임시국회에서 비정규법안이 국회 환경노동위를 통과한 후 민주노동당 의원단과 보좌진은 비정규법안의 법제사법위원회 상정을 막기 위해 이틀간 법사위 회의실을 점거한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비정규법안 6일 본회의 처리 방침에 대해 노웅래 공보부대표는 "우리의 생각은 그렇다"면서 "사전에 충분한 대화로 물리적 충돌이 없기를 바란다"는 ‘무의미한 정치적 발언’을 덧붙였다. 

여당의 이같은 방침에 대해 민주노동당 단병호 의원은 "현재 국회 환경노동위에서 통과된 비정규직 법안은 열린우리당의 주장과 달리 차별시정 효과는 거의 없고 고용불안만 증가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정당성도, 효과도 없는 법을 일방적으로 강행 통과시키는 것을 어떤 식으로든 묵과 못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의원단은 30일, 31일 양일간 경남 사천에서 의원 워크숍을 열고 4월 임시국회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비정규법안 문제의 경우 비공개 회의를 통해 대응 방침을 정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