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비자금 특별수사팀 발족
“검찰 과거 오명 씻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
    2017년 12월 26일 01:29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다스와 관련해 검찰이 26일 ‘다스 비자금 특별수사팀’을 발족하고 수사를 본격화한다. 이와 관련해 김경율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은 “검찰이 과거의 오명을 씻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김경율 집행위원장은 2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상당히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이례적으로 전담팀을 꾸린다는 것 자체가 수사 의지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지난 7일 검찰에 다스의 실소유주와 정호영 전 특검을 고발한 바 있다. 검찰은 이 고발 건을 접수해 형사 1부에 배당했다가 문무일 검찰총장의 지시로 특별수사팀을 꾸렸다.

‘다스와 BBK가 한 몸뚱이이고 주인도 MB일 것이라고 확신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김 집행위원장은 “개인적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MB의 처남이자 장부상 다스의 대주주인) 김재정 씨가 돌아가시고 나서 상속세를 계산한 문제의 청와대 문건이 있다”며 이 문건은 다스에서 제작해서 청와대로 보고한 문건”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김재정 씨의 세금에 대해서 다스에서 보존해줘야 될 금액’ 이런 표현이 나온다”며 “예컨대 드러내기 힘든 소득이 있을 때 지인에게 부탁을 해서 ‘추가적으로 부담하는 세금을 내줄 테니까 내 소득을 네가 좀 받아가오’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문건이 그런 경우)”고 설명했다.

김 집행위원장은 특히 “실소유주에게 보고될 수밖에 없는 자료”라며 “이런 것들이 청와대에 보고됐다면 이 회사의 실제 소유주는 청와대에 있었다, 있었던 사람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호영 전 특검을 고발한 것에 대해서도 “정호영 특검은 상당히 실체에 접근했던 것 같다. 그리고 그걸 은폐했다는 혐의가 짙어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호영 전 특검은 지난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BBK 의혹 등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었다.

김 집행위원장은 “2012년경에 있었던 이광범 특검의 경우 상당히 실체적 진실에 접근하려고 노력을 했지만 청와대 측이나 이시형, 이상은 씨 일가가 조직적으로 방해하는 등 수사에 전혀 협조하지 않은 흔적이 역력하다”고 전했다.

반면 정호영 전 특검의 경우 “적극적으로 다스의 실소유주와 협조해서 드러난 증거마저 묻어버렸다”고 비판하며 “이번엔 비자금이 어떤 식으로 운용되는지는 (청와대 문건으로) 최초 발견됐기 때문에 검찰의 수사 의지가 있다면 충분히 밝혀낼 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