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옥희 후보 "정몽구 회장 퇴진해야"
        2006년 05월 01일 03:11 오후

    Print Friendly

    ‘노동자 시장’을 내건 민주노동당 노옥희 울산시장 후보가 현대차 비자금 사건과 관련, 검찰에 “노무관리비로 쓴 것은 물론, 로비를 받은 정관계 사람들을 밝혀내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노옥희 후보는 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현대차가 노동자와 국민을 실망시킨 것이 “벌써 두 번째”라며 “2002년 비자금 사건 때 정몽구 회장 1인의 황제경영체계를 마감하고 투명하고 민주적인 경영체계를 만들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만약 이번에도 기업지배구조를 개선하지 못한다면 또 다시 이와 같은 사태가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민주노동당 노옥희 울산시장 후보가 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현대차 비자금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단병호, 심상정 의원, 노옥희 후보, 이영순, 노회찬 의원

    검찰의 수사과정에서 나온 현대차 비자금 1,000억 중 500억원을 노무관리비로 썼다는 진술과 관련, 노 후보는 “검찰이 수사과정에서 추호의 의혹도 없이 비자금의 용처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만약 노동조합이 크나큰 비리에 연루되어 있다면 노동자 시장 후보로서 단호하게 비판하고 검찰에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며 “그러니 만큼 정·관계 관련자들을 조사하고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노 후보측 관계자는 “노조관리비가 아니라 노무관리비”라면서 “일부 언론이 보도한 것처럼 노조에 뭉치돈이 건네진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노옥희 후보는 현대자동차 거듭나기에 노사가 함께 할 것을 요청했다. 현대차에는 "정몽구 회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 퇴진과 전문경영인을 통한 수습책 제시"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부품단가인하 요구 철회와 사회적 책무 준수를 위한 사회적 기구 구성도 촉구했다. 노후보는 또 노동조합에 대해서도 임금인상과 근로조건 개선만 요구하던 관행을 넘어 현대차의 투명경영과 윤리경영의 감시자로, 또 기업경영의 적극적인 책임자로서 역할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노옥희 후보는 한나라당 박맹우 울산시장 후보가 현대차 위기론을 펼치며 정몽구 회장의 구명운동을 펼치는 것과 관련 “시장 후보가 기업인의 범죄행위마저 경제논리를 앞세워 ‘면죄부’를 주장하고 일방적인 재벌 편들기에 나서는 것은 재벌을 비롯한 부자들의 시장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노 후보는 현대차 위기론에 대해 현대차 주가와 외국인 지분에 변동이 거의 없고, 현대차 판매실적도 작년동기 증가했으며 증권가와 해외 전문기관의 분석도 긍정적이라는 반박자료를 제시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