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 방중 관련
    중국 CCTV 등 외교 결례
    북중관계 악화? “내막은 다를 수도”
        2017년 12월 13일 02:09 오후

    Print Friendly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가운데, 중국의 외교적 결례 문제에 대한 비판이 나온다.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문 대통령의 국빈 방중 첫날인 이날 난징 대학살 사건 추도식에 참석하면서 공식행사와 만찬 등의 일정을 연기하는가 하면, 중국 관영방송 CCTV가 문재인 대통령 인터뷰 내용을 취사선택해 왜곡한 것 또한 마찬가지다.

    이와 관련해 강준영 한국외대 국제지역대학원 중국학과 교수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변창립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국빈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을 해놓고 이렇게 하는 건 결례 중에도 큰 결례”라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 언론 CCTV의 편향적인 보도 행태에 대한 비판도 제기된다.

    강 교수는 “국빈 방문하는 상대국 원수를 미리 찾아가서 진행하는 인터뷰치곤 아주 모양이 안 좋았다. 결례가 많았다”고 말했다. “방금 문 대통령이 말한 사드가 중국의 이익을 결코 침해하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까지, CCTV를 시청하고 있는 수억 명의 중국 시청자들에게 한국 정부의 입장과 어떤 방향으로 노력하겠다는 것을 말해 달라”는 질문 등 인터뷰 진행 과정 자체에 문제가 많았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더 큰 문제는 편집이 돼서 방송됐다는 것”이라며 “북한 문제나 3불 정책, 사드 추가배치 안 한다, MD 편입 안 한다. 한미일군사동맹 안 한다, 한국 정부의 기존 입장과 변함이 없다, 한중간에는 협력할 부분이 많다 등 이런 부분이 통편집이 됐다. 중국 CCTV에 비춰진 문 대통령은 북한 문제도, 3불 정책도, 중국과의 협력도 얘기하지 않은 것처럼 돼버렸다. 오직 사드만 가지고 매달리는 것처럼 편집이 됐다”고 설명했다.

    강 교수는 “이런 부분은 청와대에서도 심각하게 생각을 해야 되는 대목”이라며 “이런 식으로 대한민국 대통령의 어떤 의사가 왜곡이 돼서 전달되면 중국 국민들은 오해하게 돼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한중은 이번 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거나 공동발표문도 내지 않기로 했다. 사드 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절충점을 찾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 교수는 “첨예한 문제가 있으면 공동성명이나 공동발표문을 하지 않는 경우도 많이 있다”면서도 “사드 문제, 중국이 주장하는 3불 정책에 대해 양국에 이견이 있고 공동발표문에 서로 다른 입장을 넣는 것은 의미가 없다, 각자 다듬어서 언론발표를 하는 선에서 맞추자, 이렇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국 간 의제조율이 전혀 안 됐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이런 상황이 북한에 한중관계 악화라는 부정적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도 우려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평화적 해결 정도는 공감대를 얻겠지만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선, 예를 들면 원유 공급 차단 등 강력한 압박에 대해 얘기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 교수는 “중국이 마음만 먹으면 (원유공급 차단 등 강력한 대북제재를) 할 수 있다”며 “다만 중국이 한미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에 동조해서 북한을 무장해제 시켰을 때 과연 중국에 남는 것은 무엇이냐, 힘 빠진 북한의 존재가 중국한테 유리한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입장에선 대북 제재를 안 하는 게 훨씬 낫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강력 제재에 동참할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달 시진핑 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않으면서 북중관계가 악화됐다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러한 분석과 달리 이면에선 북중관계가 호의적이라는 평가도 있다.

    이성현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 연구위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김정은은 2013년에 몽골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때도 만나주지 않았다. 쑹타오는 장관급이고 김정은을 만날 수 있는 직급이 되지 않는다”며 “김정은이 쑹타오 특사를 만나지 않은 것을 놓고 ‘체면이 깎였다’는 것은 중국이 여론전을 펴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특히 이 연구위원은 “가장 중요한 것은 중국 측에 들어보니까 이번에 북한과 중국 모두에서 소통과 관계를 유지할 필요에 동의했다고 한다.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듣고 왔다”며 “(북중관계 악화라는) 언론보도와는 다른 내막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