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미국 법원,
    다스에 140억 불법적 송금 판단“
        2017년 12월 07일 02:17 오후

    Print Friendly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의혹이 있는 BBK 사건과 관련해 미국 법원이 한국 검찰수사 결과를 불신했다고 밝혔다.

    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옵셔널캐피탈과 김경준 씨(전 BBK투자자문 대표) 사이에 미국 캘리포니아 지방법원 소송이 있었다. 옵셔널캐피탈은 한국 검찰이 김경준 씨를 수사하면서 작성했던 수사보고서를 미국 법원에 증거로 요청했다”며 “그러나 미국 법원은 이 요청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옵셔널벤처스는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이고, 옵셔널벤처스는 이후 옵셔널캐피탈로 이름을 바꿨다.

    박 의원은 미국 법원이 증거채택 요청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 “‘한국 검찰의 보고서는 검찰이 객관적이지 않다’는 이런 표현이 정확히 있다”며 “‘김경준 씨에게 불리하게 진술을 해석할 만한 이해관계와 이익이 검찰에게 있었다’, ‘검찰의 결론은 사실에 입각하지 않다’ 어마어마한 얘기도 나온다”고 전했다.

    또한 검찰이 BBK를 수사하면서 받은 옵셔널벤처스 직원 4명의 진술에 대해서도 “미국 법원은 이 진술도 증거로 채택할 수 없다고 봤다. 결론적으로 미국 법원은 ‘이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보복을 두려워하는 증인들에 의해 만들어진 진술이다’라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4명의 진술은 서울시장인 이명박 씨의 대리인들이 증인들에게 ‘진술 바꾸지 마’ 그리고 어떤 식으로든 ‘김경준을 돕지 마’라고 하는 강한 압박 속에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믿을 수 없다‘는 표현도 나온다”며 더 나아가 “심지어 ‘이상훈 씨라는 옵셔널벤처스의 직원은 수감된 상태로 일주일 동안 심문을 받았다. 강압으로 초래된 진술이므로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표현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법원이 한국 검찰의 BBK 수사결과를 불신했다는 것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박 의원은 “그렇다. 믿을 수 없다는 얘기”라고 답했다.

    이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이 있는 다스가 BBK에서 140억 원을 돌려받는 데 국가기관이 동원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옵셔널캐피탈 대표는 이 전 대통령 등이 김경준 씨를 압박한 탓에 먼저 받아야 할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했다며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박 의원은 140억 원이 다스로 돌아간 것과 관련한 별개의 소송에 대해서도 미국 법원의 판결에 주목했다.

    박 의원은 “캘리포니아 제2항소법원은 한 마디로 ‘140억이 (다스로) 돌아간 것은 법으로 보호받을 수 없는 사기성 이체다’라는 판단을 명확히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마디로 미국 법원은 불법적으로 다스에 140억 원이 송금된 것으로 판단한 것”이라며 “사기성 이체이기 때문에 ‘불법행위에 의한 사기성 송금’이라는 표현도 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무일 검찰총장이 어제인가 서울중앙지검 한동훈 3차장과 다스 사건이 배당된 첨단범죄수사 1부 신봉수 부장을 대검으로 불렀다”며 “저는 이것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