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덕지역위 대의원대회 무효화
        2006년 03월 17일 02:22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10일 열린 민주노동당 대전시당 대덕구지역위원회의 대의원대회가 무효처리 됐다. 이날 참석한 대의원 중 3명이 무자격 대의원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이날 대덕지역위 대의원대회에는 총 28명의 대의원 중 20명의 대의원이 참석해 지방선거 방침 등을 결정했다. 그러나 대회가 종료한 후 의장을 맡았던 김종우 지역위원장을 포함한 3명의 대의원이 당비미납 등 당권이 없는 것으로 밝혀져 대회의 적법성 여부를 놓고 논란이 빚어졌다.

    결국 15일 소집된 비상운영위에서 대의원대회를 무효로 하고 이른 시일 안에 재소집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대회를 준비하면서 대의원의 자격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점에 대해 지역위 사무국장 명의의 사과문을 17일 게시했다.

    그러나 대의원대회 무효화 결정에도 불구하고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대덕지역위 대의원인 오재진씨는 “사무국장 사과로 끝날 성격의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오씨는 “이 날 의장을 맡아 운영위의 결정을 번복하고 2개의 안건을 직권상정 하는 등 회의운영에 무리를 뒀던 김종우 위원장이 알고 보니 무자격 대의원이었다”며 “만약 김 위원장이 당권상실 사실을 알고도 대회진행을 강행했다면 이는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대덕지역위 일부 대의원들은 이와 관련해 위원장과 사무국장이 합당한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하고 있다. 대회 시작 전 사무국장은 대의원들의 당권을 확인 할 의무가 있지만 그 이전에 당권을 유지하지 못하고 또 당권상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위원장에게 더 큰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대의원대회는 무효처리 됐지만 당직자들의 책임규명과 위원장이 당권상실을 사전 인지했는지 여부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