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황제테니스' 진상 조사
    2006년 03월 17일 11:50 오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은 이명박 서울시장의 ‘황제테니스’ 논란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자체적인 진상조사를 포함한 전면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열린우리당은 ‘이명박 시장 황제테니스 뇌물 의혹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조사단장에 우원식 의원을 임명했다. 열린우리당은 ‘조사단’ 조사 결과 이 시장에 대한 각종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국회 국정조사 및 검찰 고발 등 단계적인 후속 조치를 밟아나갈 방침이다.

17일 우상호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시장의 테니스 비용을 2년간 대신 내왔던 성병석씨는 교통안전시설물 납품 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이 시장과 성씨가 어떤 밀월 관계를 갖고 있지 않은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또 "서울시가 신호등을 포함한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하는 데는 막대한 국민세금이 들어간다"며 "’황제테니스’ 논란은 단순한 도덕성의 문제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우 대변인은 이와 함께 "이른바 ‘황제테니스’ 논란에 대한 자체 진상조사를 위해 ‘이병박 시장 황제테니스 뇌물 의혹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우원식 의원을 단장에 임명했다"면서 "이는 당이 이 문제를 단순한 정치공세의 소재가 아닌 보다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김혁규 최고위원은 "교통 시설물 안전 공사는 신호등 설치 등 서울시와 대단히 밀접한 관련이 있고, 각종 이권이 오갈 수 있다"며 "이 시장의 테니스 비용 2000만원을 업자가 대신 냈다면 이는 ‘뇌물’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도 "한나라당은 이해찬 총리가 40만원의 내기 골프를 치고 3만8000원의 라운딩 비용을 내지 않았다고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한나라당이 최소 2000만원의 테니스 비용을 내지 않은 이명박 시장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을 취해야하는지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은 조사단의 자체 진상조사 결과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검찰 고발이나 국회 국정조사 등 단계적인 수순을 밟아나갈 방침이다.

이명박 시장의 ‘황제테니스’ 논란을 고리로 ‘지방권력 심판론’도 한층 공세적으로 제기되는 모양새다.

정동영 의장은 "서울시내 강남을 중심으로 구청장실이 크기가 장관실의 3배가 넘는다"며 "이에 대한 시정을 권고하는 행자부 지침은 안중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은 또 "지난 10년간 64곳의 지방자치단체 청사가 새로 지어졌고, 10개는 현재 짓고 있는 중이며, 이에 따른 비용만 4조원에 달한다"며 "인구 만오천의 옹진군은 500억원 청사를 지었고, 일년 예산이 1500억원인 서울 금천구는 1000억원짜리 청사를 지었다"고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비판했다.

정의장은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장을 감시할 수 있는 감사관 제도가 유명무실해졌다"고 비판하고 "감사 기능을 지방의회로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장은 지방의원의 영리행위 금지 및 유관 업체 근무자의 상임위 참여 금지 등도 또 다시 제기했다.

김혁규 최고위원은 "지역구 사업을 따내 동생을 사장으로 만들고 사업 시행을 친인척에 맡겨 이익을 챙기는 의원들이 있다"면서 "2005년, 2006년 각종 공사에 어느 의원이 관여했는지 조사하면 비리가 엄청나게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강봉균 정책위의장은 "지방 공사발주에 대한 공개 경쟁 입찰 제도를 제도화하고 지방의회 의원들이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상임위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감사 기능의 지방의회 이관도 추진할 방침이다. 강 의장은 "관련 법안을 4월 국회에서 법제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연희 의원 문제에 대한 강도높은 공세도 이어졌다.

염동연 사무총장은 "야4당이 합의한 사퇴권고안은 강제력이 없는, 눈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며 "우리당에서 좀더 강력하게 대응해 최연희 의원에 대한 제명동의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도 "한나라당에서는 여성재소자 성추행 문제를 들어 천정배 법무장관의 사퇴를 주장하고 있는데, 이 성추행 교도관은 천 장관의 사무총장도 아니고 천 장관이 직접 임명한 고위 관료도 아니다"면서 "한나라당의 주장대로라면 한나라당 대표가 주최한 만찬에서 한나라당 대표가 임명한 사무총장이 성추행을 한 것에 대해 한나라당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고 따졌다.

우상호 대변인은 "현행법상 최연희 의원의 제명은 쉽지 않은 문제"라며 "법적인 검토 후 미진한 부분은 4월 국회에서 보완해 최연희 의원을 실질적으로 끌어내리겠다는 것이 당의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에 앞서 열린 당정 협의에서 열린우리당과 국방부는 예비군 복무 편성 기간을 현행 8년에서 5년으로 줄이고, 훈련기간을 점진적으로 4년으로 단축하기로 합의했다. 또 이번 WBC에서 4강에 오른 야구 선수들에 대해 대체복무를 인정해주기로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